가평군, 저출산 해결위해 행복택시 제한 횟수 없애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1-06-08 [10:50]

[가평=송영한 기자]가평군이 교통불편지역 주민들의 발이 되고 있는 ‘행복택시’ 이용 제한횟수가 임산부 및 영유야 자녀들에게는 없어지게 됐다. 

 

8일 군에 따르면 저출산 문제가 심각함에 따라 임산부 및 영유아 자녀 가정에 행복택시 이용 혜택을 확대 운영해 출산과 양육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까지 1일 2회로 제한됐던 행복택시 이용횟수가 올해부터 임산부 및 영유아 자녀 가정은 제한이 사라지게 돼 필요시 상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군은 이용자 가정에 행복택시 이용 혜택을 홍보해 나감으로써 이용률을 높이고 불편을 해소하는 등 저출산 문제해결에 기여하기로 했다.

 

앞서 군은 금년부터 행복택시 운행지역을 추가 확대하기도 했다. 기존 6개 읍면 37개 마을에서 가평읍 진동마을, 설악면 조항마을, 조종면 안세곡 마을 등 3개 마을을 추가해 40개 마을로 늘려 주민 호응을 얻고 있다.

 

이들 마을은 버스정류장에서 500m이상 떨어진 곳으로 실제거주 주민들은 행복택시 호출시 1회 1450원에 마을에서 해당 읍면 버스환승거점 소재지까지 이용할 수 있다. 

 

1인 월 10회(편도)에 한해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이용 가능하나, 이용회수 초과시, 초과한 회수만큼 다음달 이용제한 된다. 단, 장애인, 초·중·고 학생, 임산부는 월 제한 없이 1일 최대 2회까지 이용할 수 있다.

 

2015년 6개 읍면 10개리 마을대상으로 출범한 행복택시는 해마다 이용자가 상승하며 지난해는 3만9489차례 운행에 4만425명이 탑승했다. 전년에 비해 이용자가 4천300여명 늘어나는 등 대중교통 소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보장 및 이동편익 증진에 기여하고 있다. 

 

행복택시는 경기복지택시 및 농촌형 교통모델 두 종류로 운행되며 도서산간 지역 등 교통 접근성 취약주민을 위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로 주민이 호출해 택시를 이용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행복택시는 대중교통 접근이 어려운 농·산촌지역의 외진 곳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버스 기본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는 택시”라며 “교통 환경변화로 버스 이용객이 줄어 신규 증차가 어려워지고 있는 만큼 교통 불편지역 주민들의 이동권 확보와 농촌교통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