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승남 시장 주민소환 추진위', 구리시 선관위에 주민소환 접수 신청 예정

"부적절한 행동으로 시민에게 누를 끼치고도 사과 한 마디 없이 변명만....시민들이 시장직에서 소환해야..'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1-04-26 [08:08]

▲ 안승남시장 주민소환 추진위가 구리시 선관위에 4월 26일 주민소환 청구인 신청서를 접수했다.  © 경기인터넷뉴스


[구리=김주린기자] '안승남 시장 주민소환 추진위원회'가 본격적인 안시장 주민소환 추진에 나서며 청구취지문을 발표했다.

 

4월26일 추진위는 주민소환 추진 청구 취지로 "안승남 구리 시장이 코로나19로 인한 위중한 상황 속에서 구리 시민의 생명을 지키고 보호해야 할 구리시 재난안전대책 본부장으로서 막중한 책임을 져버린 점, 지난해 초부터 음주 가무 및 집단 술판 사건, 락스 대량 구입 회계비리 의혹 사건 등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수차례 등장하는 등 구리시의 명예를 추락시켜 온 점"을 우선 거론했다.

 

▲ SBS가 지난 1월 29일 보도한 '구리시장, 3조 원 사업 앞두고 골프 치고 고급 식당'뉴스 캡처 화면(사진출처=SBS 8시뉴스)  © 경기인터넷뉴스

 

또한 "급기야 지난해 7~8월 구리시 한강변 도시개발 사업권 확보를 목적으로 접근하는 대형 건설업체 임원들과 강원도 원정 골프를 즐겨놓고도 구리시 의회 시정 답변 시 업자와 골프 친 사실이 없다고 답변한 점, 그 이후 SBS에서 이 골프 사건을 포함한 안 시장의 일련의 위법·부정 의혹 사건들을 금년 1월 하순 4차례 연속 보도해 파문이 일자, 안 시장은 뒤늦게 업자와 식사하고 골프 친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골프 친 비용에 대해서는 세 차례나 말이 바뀌는 등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로 일관하고 있는 점"을 구체적 예로 들었다.

 

특히 "안 시장은 이와 같이 위법하고 부적절한 행동으로 구리 시민에게 커다란 누를 끼쳤으면 진솔하게 사과하는 것이 도리임에도 사과는커녕 계속 변명을 일삼고 있어, 구리시민들이 안 시장을 구리시장직에서 소환하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안승남 시장 주민소환 추진위원회'는 오늘 오전 9시 구리시선관위를 방문해 주민소환 관련 서류를신청 접수하고 본격적인 소환투쟁에 나설 예정이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