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본격적으로 빈집 정비에 나서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0-09-22 [11:39]

[의정부=송영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범죄 발생 우려와 주거환경을 악화하는 등 사회적 문제를 유발하는 빈집정비에 본격 나선다고 밝혔다.

 

정비 대상은 1년 이상 거주 또는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는 주택으로 사용승인 또는 사용검사를 받지 아니한 주택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가 올해 1월부터 8개월에 걸쳐 실시한 빈집 실태조사 결과 빈집은 총 121호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가능동 23호 ▲고산동 2호 ▲금오동 19호 ▲녹양동 2호 ▲산곡동 2호 ▲신곡동 12호 ▲용현동 2호 ▲의정부동 35호 ▲자일동 1호 ▲장암동 2호 ▲호원동 21호이다. 빈집의 노후·불량상태, 위해성 등에 따라 ▲1등급 42호 ▲2등급 38호 ▲3등급 7호 ▲4등급 34호로 분류됐다. 

 

  이번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내년 1월 말까지 빈집 소유자의 의견을 반영하여 빈집정비사업의 시행방법, 시기 등 정비계획을 구체화하는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수립된 정비계획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빈집 관리 및 정비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정비계획 상 철거 · 정비될 빈집은 앞으로 지역 상황에 따라 공영주차장이나 쌈지공원 등 지역주민을 위한 공간으로서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소유자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조성해 나아갈 계획이다. 

 

  정춘일 도시재생과장은 “안전사고나 범죄, 미관저해 등 도심의 빈집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빈집 정비에서 한발 더 나아가 시민이 필요로 하는 공간으로 조성해 시민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들이 종합적으로 검토된 내실 있는 빈집정비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