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소상공인을 위한 스마트 시범상가 선정

‘장기패션로데오 상가’ 스마트상점 집중 육성을 위해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0-09-21 [11:27]

[김포=송영한 기자]김포시 장기패션로데오상가가 지난 17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진흥공단에서 추진하는 ‘스마트 시범상가’ 사업지로 선정됐다.

 

스마트 시범상가는 VR(가상현실), AR(증강현실), IoT(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집중 보급해 소상공인의 경영․서비스 혁신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소비․유통의 급격한 변화로 비대면, 디지털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사업에 선정된 장기패션로데오상가는 2003년 3월 김포 최초의 패션아울렛타운으로 문을 연 이래 김포한강신도시에 아울렛 부지가 편입됨에 따라 2008년 3월 신도시에 인접한 현재의 부지로 확장 이전하며 김포 최대의 아울렛으로 성장했다. 

 

장기패션로데오상가는 이번 사업 추진을 위해 상반기부터 준비하며 스마트 상가를 위한 별도의 TF팀을 구성하는 등 적극적인 참여의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장기패션로데오상가는 이번에 복합형 시범상가로 선정돼 상가 특성에 맞춰 스마트 기술과 스마트 오더로 나눠 지원되며, 상점가에 설치되는 디지털 사이니지가 상점위치, 취급제품 및 지역명소 등을 종합적으로 안내하게 된다.

 

스마트 기술은 VR․AR을 활용한 스마트 미러, 사이즈에 맞는 신발의 모형을 보여주는 풋 스캐너 등으로 경영과 서비스 혁신을, 스마트 오더는 모바일기기 등을 활용해 예약 및 현장 주문, 결제가 가능한 시스템을 도입 지원한다. 

 

스마트 기술은 점포당 500만 원(35곳), 스마트 오더는 점포당 35만 원(60곳)이 지원되고, 상점가에 설치되는 디지털 사이니지는 1억 원(2곳)을 지원, 최대 약 3억 원 가량이 지원된다.

 

김포시는 이번 스마트 시범상가 사업 추진으로 4차 산업혁명 혁신 기술을 소상공인 골목상권에 도입해 대기업과의 기술 격차를 좁히고 코로나19로 감소된 매출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라 소비․유통환경의 비대면 디지털화가 급격한 속도로 일상에 뿌리내리고 있어 디지털 경제의 인프라 구축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경영환경․서비스 개선을 추진해 자영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