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신덕 도의원, ‘역사정의실천 정치인’으로 선정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0-07-16 [10:54]

[경기도의회=김주린 기자]경기도의회 장현국 의장과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 김경호 위원장, 채신덕·김경희 부위원장이 광복회(광복회장 김원웅)로부터 ‘역사정의실천 정치인’으로 선정됐다.(사진)

 

경기도의회는 지난 6월에 있었던 제344회 정례회에서 ‘(가칭)'친일찬양금지법' 제정 및 '국립묘지법'과 '상훈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여 국회 정무위원회·행정안전위원회, 행정안전부, 국가보훈처에 전달한 바 있다.

 

▲ 김원웅 광복회장(왼쪽)으로부터 선정패를 받고있는 채신덕 의원     ©경기도의회 제공

 

(가칭)'친일찬양금지법'은 일제와 친일을 미화하고, 독립유공자를 폄훼하거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및 일제 강제동원피해자를 모욕하는 행위 등을 처벌하는 법률이다.

 

김원웅 광복회장은 7월 15일에 일제잔재 청산에 앞장서고 있는 경기도의회를 방문해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공유하며 ‘역사정의실천정치인’ 선정기념패와 임시정부시대의 태극기를 전달했다.

 

선정기념패에는 정의, 견고함이라는 의미의 노각나무를 새겨 의미를 담았다.

 

채신덕 부위원장은 “작년 3·1절 100주년 이후 친일잔재 청산 작업이 더욱 주목받게 된 것 같다”며, “친일잔재 청산 작업은 절대 일회성으로 그쳐서는 안 되고, 항상 관심을 갖고 지속적인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의회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