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일죽~대포간 2공구(지방도329호선) 주민설명회

2021년 착공, 2025년 준공 목표

가 -가 +

김주린기자
기사입력 2020-06-02 [18:46]

[이천=김주린기자] 이천시(시장 엄태준)의 오랜 숙원사업인 대포동, 모가면, 설성면을 통과하는 지방도329호선 “일죽~대포(2공구) 도로확․포장공사”를 위해 경기도 건설본부와 이천시는 29일 모가면사무소에서 주민설명회를 마치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그동안 지방도329호선 일죽-대포간 2공구는 국립이천호국원 및 남이천 IC 개통 등 주변여건이 변동됐음에도 예비타당성조사결과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사유로 사업추진이 불투명했으나, 이천시가 2공구 10.4㎞중 동(洞)지역 1.6㎞에 대해 사업비를 부담하는 조건으로 지난해 4월 행정안전부 “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함에 따라 사업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 일죽~대포간 2공구(지방도329호선) 주민설명회  © 경기인터넷뉴스


이천시에 따르면 “일죽~대포간(2공구) 도로확․포장공사”는 총연장 10.4㎞, 폭 20m로 기존 2차선 도로를 4차선으로 확․포장하는 것으로 총사업비 1,457억원을 투입해 2025년 완료 목표로 추진하며, 경기도와 이천시는 2021년 보상과 병행하여 공사착공한다고 밝혔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지방도329호선 일죽~대포간 2공구는 이천시의 남북을 잇는 간선도로로 교통난 해소는 물론 지역 주민들의 생활환경 개선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김주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