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첫 지급

4월 8일부터 9월 30일까지 접수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0-04-08 [15:27]


파주시청


[경기인터넷뉴스=송영한 기자] 파주시는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대상자에게 첫 지급했다고 8일 밝혔다.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매출감소와 임차료·인건비 지급곤란 등 경제적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 내 소상공인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이날 첫 대상자에게 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했다.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은 4월 8일부터 9월 30일까지 사업장 주소지 관할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온라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주민등록상 주소와 사업장 주소 모두 파주시에 둔 소상공인 사업장 임차료를 납부하고 있는 소상공인 연매출 10억원 이하 상시근로자수는 5인 미만 전년도 매출액에 비해 금년도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소상공인이며 위의 조건을 모두 만족해야 한다.

긴급 생활안정지원금을 수령한 A씨는 “코로나19로 매출이 줄어 임차료나 인건비 부담에 막막했는데 숨통이 트이는 것 같다”며 “소상공인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해 준 파주시와 시의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절박한 상황에 놓인 소상공인들이 한시라도 빨리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빠른 접수와 지원금의 신속한 지급을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며 “지친 소상공인들이 조금이나마 힘을 얻고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