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고강도 거리두기 ‘제20회 유채꽃축제 전격취소’

수확한 유채 활용 ‘반찬’ 취약계층 전달, ‘한강 주차장 전면폐쇄’ 등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0-04-08 [14:56]


구리시, 고강도 거리두기 ‘제20회 유채꽃축제 전격취소’


[경기인터넷뉴스=송영한 기자] 구리시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고강도 거리두기’일환으로 제20회 구리유채꽃 축제를 전격 취소한다.

이번 결정은 개학연기 등 그동안 집안에서 주로 생활하던 시민들이 봄철 야외 활동에 대한 욕구가 높아지는 시기에 한꺼번에 군집할 것을 우려해 내린 것이다.

시는 최근 타 지자체가 만개한 유채꽃 밭을 갈아 업는 등 코로나19 거리두기를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어, 20년째 이어져온 유채꽃 축제를 취소하고 유채밭 일부를 꽃이 피기 이전에 유채 김치나 나물, 전 등을 만들어 코로나 감염병 걱정에 지친 취약계층에게 전달해 면역력 증강에 도움을 드리기로 했다.

유채를 활용한 반찬 만들기에는 구리시새마을회, 바르게살기운동 구리시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구리시지회, 대한적십자사봉사회 구리지구협의회 등에서 주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각 단체에서 유채의 발육단계부터 유채 솎아주기, 잡초 제거, 수확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공정을 관리 운영한다.

아울러 시는 코로나19 고강도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구리한강시민공원에 많은 시민들이 방문하는 요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원 내 주차장을 전면 폐쇄한다.

공원 내 그늘막 텐트 설치와 돗자리 설치 등도 금지된다.

이외 자전거를 이용해 꽃 단지로 직접 진입하는 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임시 가드레일을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승남 구리시장은“사람 눈에 보이지도 않는 바이러스로 인해 124년 만에 인류의 축제인 올림픽도 연기되고 수도권을 대표하는 구리유채꽃 축제도 20년 만에 취소되는 사상 유례없는 엄중한 상황을 마주하게 됐다”며“축제 및 행사 관련 예산은 구리시 재난기본소득에 편성하고 유채는 전문가의 자문을 받아 취약계층을 위해 유용하게 사용하는 등 시민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건강하게 이 난국을 이겨나가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