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부터 김포시에 공유 전기자전거 달린다

㈜나인투원과 공유 전기자전거 200대 운영 업무협약 체결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0-03-27 [16:12]


27일 ㈜나인투원과 이 같은 내용의 ‘공유 전기자전거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기인터넷뉴스=김주린 기자] 오는 8월부터 김포시에 공유 전기자전거 200대가 배치 운행된다.

김포시는 27일 ㈜나인투원과 이 같은 내용의 ‘공유 전기자전거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식에서 정하영 시장은 “50만 김포시가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루기 위해서는 친환경 교통수단의 도입이 필요하다.

특히 도시철도 김포골드라인 개통에 이어 이번 일레클의 도입은 김포에 새로운 변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8월 한강신도시지역에서의 시범운영을 거쳐 김포시 전 지역으로 확대됐으면 한다”며 “공유 전기자전거가 김포의 새로운 문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인투원 배지훈 대표는 “우리나라의 새로운 이동수단 가능성을 열고 있는 일레클을 발전 가능성이 큰 김포시에서 서비스 하게 돼 기쁘다”며 “일레클이 김포도시철도를 연결하는 시민들의 새로운 이동수단이 되도록 노려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에 도입되는 공유 전기자전거 ‘일레클’은 모바일 앱을 활용해 일정 요금을 내고 사용한 뒤 반납하는 서비스다.

나인투원은 국내 처음으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시작한 회사로 현재 세종시 등 전국에서 1천여 대의 일레클을 운영하고 있다.

일레클은 앱에서 위성항법시스템이나 블루투스를 활용해 근처에 있는 자전거를 찾고 큐알코드를 스캔해 잠금장치를 푼 뒤 이용하는 방식이다.

특정 장소에서 자전거를 대여하고 반납할 필요 없이 아무 곳에서나 편리하게 빌리고 반납하는 공유 자전거 시스템이다.

페달을 밟아야 전동 모터가 작동하며 시속 25km 이상이 넘으면 모터가 작동을 멈추는 안전 시스템이 장착돼 있다.

전체 무게가 30kg 이해서 자전거로 분류 되고 별도의 면허 없이 이용 가능하지만 만14세 미만은 이용할 수 없다.

이용가격은 처음 5분간 1,000원의 기본요금이 부과되며 이후 1분당 100원씩이 붙는다.

이와 함께 이용 건당 120원의 보험료가 합산 부과될 예정이다.

일레클은 연중무휴 24시간 이용이 가능하며 아침 7시부터 새벽 1시까지 콜센터, 카카오톡 채팅, 앱을 활용한 고객센터가 운영된다.

나인투원은 통합관제시스템을 통해 실시간으로 공유 전기자전거의 위치와 기기 상황을 파악하고 배터리 충전, 자전거 배치, 고장수리를 전담하는 유지관리팀을 배치한다.

김포시는 ‘김포시 자전거이용 활성화 조례’에 따라 자전거도로 개선과 보관소 확충 등 인프라 구축에 노력하기로 했다.

일레클은 오는 8월부터 9월까지 2개월간 시범운영과 개선기간을 거친 뒤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 2년간 정식운영하고 별도 요청이 없을 경우 사업기간이 자동 연장된다.

김포시는 공유 전기자전거가 5km 이내의 대중교통 거점과 목적지 양방향을 이어주는 저비용 중단거리 교통 서비스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인구증가 규모가 전국 지방정부 중 2위이고 평균연령도 39세로 매우 젊은 점을 고려해 김포한강신도시 우선 도입을 결정했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