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확진자 동선에 업소명 공개된 소상공인에 위로금 지원

33개 소상공인 업체에 각각 100만원 지원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09:07]

 

수원시청


[경기인터넷뉴스] 수원시가 코로나19 확진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방문해 ‘확진자 동선’에 공개됐던 소상공인 업체에 특별 위로금을 지원한다.

수원시는 확진자 방문으로 점포를 폐쇄했던 ‘해운대 국밥’ 등 확진자 동선 공개에 포함된 업체 33개소에 25일 각각 100만원을 지원했다.

극동방송과 ㈔신경기운동중앙회가 지난 3월 10일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써 달라”며 수원시에 지정 기탁한 성금 1억 1000만원을 지원금으로 활용한다.

1차 지원 대상은 확진자 방문으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 업체 35개소 중 지원을 신청한 33개소다.

위로금 지원은 기부금이 소진될 때까지 지속한다.

수원시가 ‘확진자 동선’에 공개된 업체에 연락해 지원을 안내하고 업체가 신청을 하면 수원시사회복지협의회가 지원금을 배분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확진자가 다녀간 업소는 수원시가 철저하게 방역을 하고 살균 소독을 해 그 어느 곳보다 안전하다”며 “예기치 못한 피해를 본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우리가 함께 보듬어주자”고 당부했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