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남양주시도 뜷렸다.

35세 몽골인 남성 확진 판정...가족은 음성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20-02-25 [09:55]

 [남양주=경기인터넷뉴스] 남양주시는 25일, 별내동에 사는 35세 몽골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직까지 단 한사람의 확진자도 없었던 남양주시는 24일 저녁부터 오늘아침까지 조광한 시장 주재로 연이어 3차례 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확산 방지 대책을 수립 중이다.(사진)

 

 

현재 고양시 명지병원 음압병실에서 입원 격리 치료 중인 이 확진자는, 지난 20일 몽골에서 입국한 뒤 지병으로 외부 출입을 자제해 왔으며, 부인과 가족들 밀접접촉자 6명은 검사결과 모두 음성판정을 받아 지역사회 전파성은 낮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 확진자는 평소 간과 신장질환으로 면역력이 약해 마스크 착용등 본인이 위생관리를 해와 가족들이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주시는 감염경로 등을 파악하기 위해 이 남성과 가족 등을 상대로 접촉자와 동선을 추적 중이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