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관계기관 대책회의 개최…‘청정지역 유지 이어가야’

교육·보육·종교·의료인과 잇따라 만나…적극 협력해 대처하기로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20-02-25 [09:31]


안산시, 코로나19 관계기관 대책회의 개최…‘청정지역 유지 이어가야’


[경기인터넷뉴스] 안산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로 격상되면서 관계기관과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 및 협력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25일 밝혔다.

전날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회의에는 관내 보육·교육단체와 종교단체, 선별의료기관 및 의사협회 등이 참여한 가운데 잇따라 진행됐으며 현재 안산시의 코로나19 대응현황과 각 단체의 대응방안을 공유했다.

우선 정부 차원에서 유치원·초중고 개학 연기와 학원 휴원 권고조치가 내려짐에 따라 방역소독 등 안산시 자체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은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보육·교육기관 회의에는 윤화섭 시장을 비롯해 안산교육지원청, 경기도유치원연합회 안산지회, 학원연합회, 어린이집연합회, 어린이집총연합회, 어린이공동생활시설 협회, 지역아동센터 협의회 등이 참여했다.

이어 안산시기독교총연합회, 안산시 불교연합회, 고잔성당, 원불교 안산교당 등의 관내 4대 종교 지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린 대책회의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잠잠해질 때까지 종교모임을 가급적 자제하는 한편 신천지교회 관련 가짜뉴스가 생산되지 않도록 시와 협력해 적극 대응해가기로 했다.

관내 선별진료소 병원장과 의사협회, 감염병 관련 전문가 등과 함께 한 회의에서는 혹시 모를 확산 사태를 대비한 선별진료소의 효율적인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지난달 29일부터 윤화섭 시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 중인 시는 대중교통시설과 다중이용시설, 사업장 등 곳곳에서 방역소독을 진행 중이며 어린이집·유치원, 취약계층 등을 중심으로 마스크 38만6천여 개와 손소독제 8만2천여 개를 배부하며 코로나19의 안산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총력 대응하고 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시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코로나19 대응현황을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는 한편 지역의 위기관리 역량을 총동원 감염 차단에 노력하고 있다”며 “행정기관이 할 수 있는 역할을 최선을 다해 수행하며 관계기관과 협력해 시민 건강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