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인터뷰] 한규택 수원(을) 예비후보, "정미경 최고위원 출마지역 변경 정치적 갑질" 맹비난

한규택 예비후보, "정미경 그렇게 염치없이 정치해서는 안돼" 강력 반발

가 -가 +

김주린기자
기사입력 2020-02-19 [18:45]

[수원=경기인터넷뉴스] 한규택 미래통합당 수원()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같은 당 정미경 최고의원이 수원() 지역구에서 수원() 지역구로 출마지를 옮기자 뻔뻔한 변명으로 일관하는 정미경 최고위원이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직격탄을 날렸다.

 

19일 한규택 예비후보는 정미경 최고위원이 수원() 권선구 주민들의 요구로 자신의 지역구 였던 수원()에서 수원()로 출마지를 변경했다.”면서 이는 지난 2년간 묵묵히 수원() 당협위원장으로 이곳을 가꾸고 지켰던 자신에게 염치없는 정치행태.”라고 비난했다.

 

이에 덧붙여 정미경 최고위원이 중앙당에 제출한 주민들의 탄원서의 숫자와 구체적 인원을 밝혀야 한다.”면서 수원()지역에 살지도 않고 주소만 이전한 채 정미경 최고위원이 음모적 행위와 함께 갑질을 하고 있고, 이는 서수원 주민들을 우롱하고 무시하는 처사.”라고 비난 수위를 높였다.

 

특히 "정미경 최고위원은 권선구 주민들의 요구로 수원()지역으로 출마지를 옮기게 됐다고 말하고 있지만 지난 공천심사에서 정작 김진표 의원과의 대결을 피하기 위함이라고 언급했다."면서 "이는 선량한 권선구 주민들의 요구를 빙자한 후안무치한 태도이고,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원이 당의 이미지를 위해서라도 그렇게 염치없이 정치를 해서는 안된다.“강력 반발했.

 

한규택 예비후보는 해결책을 위해 공관위원들에게 정미경 최고위원의 명분없는 지역 변경행위를 지적했고, 혁신공천이 돼야 한다고 설명했다.“면서 정 최고위원이 최고위에서 셀프공천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많아 이런 부분도 공관위원들이 살펴봐 달라 주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살지도 않는 지역으로 지역구를 변경한 당내 상대 후보의 정치적 갑질 행위는 공천의 전선을 무너뜨리는 일 이라고 주장하며 최적의 후보를 선정할 수 있도록 당의 질서를 바로 잡아 달라는 부탁도 했다.“고 부연 설명했다.

 

또한 국민은 총선승리를 위해 하나된 새로운 보수 정당의 모습을 기대하고 있다.당이 지역변경의 정치적 갑질 행위와 지역을 오가는 철새 정치인을 용인한다면 개혁을 위해 노력해 왔던 모든 노력이 아무런 의미도 없게 될 것이라며 당이 나서서 지역에서의 활동에 대한 정확한 평가와 합당한 조치를 부탁 드린다.”고 조속한 해결책을 촉구했다.

 

 
김주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