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장마도 막지 못한 도의회 ‘일본경제보복 철회 촉구 릴레이 1인 시위’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19-07-31 [15:23]


[경기인터넷뉴스] 늦장마가 끝나가는 더운 날씨에도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의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릴레이 1인 시위’는 계속되고 있다.

1인 시위 3일차인 30일에는 권정선, 김경희, 채신덕 , 이영주, 김진일, 김원기 부의장, 정희시 위원장, 최종현 의원 등이 차례로 1인 시위를 이어갔다.

 

    권정선 의원


더불어민주당의 릴레이 1인 시위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철회 및 한반도 강제병합과 전쟁범죄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일본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하는 논평을 발표하면서 국익을 위해서 보류했던 전범기업 표시 조례의 재검토를 비롯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차원의 강경대응을 예고한 바 있다.

이날 1인 시위 참여의원들은 이어지는 빗줄기가 오락가락하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결연한 표정으로 일본대사관 정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치졸하고 불법적인 일본정부 경제보복 즉각 철회하라”, “국민의 힘으로 일본 경제보복 막아내자” 등의 구호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및 국민들의 관심과 단결을 촉구했다.

시위에 참여한 김원기 부의장은 “국가 간의 신뢰 운운하며 치졸한 경제보복 조치를 취한 일본정부를 보면 ‘사돈 남 말 한다’는 속담이 떠오른다”며 “자기 잘못을 반성하지 못하는 일본정부를 어떻게 신뢰할 수 있겠는가? 국가 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당장 보복조치를 철회하고 진솔한 사과와 합당한 배상을 해야 한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한편 정희시 보건복지 위원장은 “국민들이 경제적 손해를 감수하고서도 일본여행을 취소하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론을 분열시키는 일부 정치인과 언론의 망언이 이어지고 있는 현실을 개탄한다”면서 “지금은 당리당략을 떠나 국익을 위해 하나로 뭉쳐야 하는 때이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일본 경제보복 철회 촉구 릴레이 1인 시위“는 다음 달 23일까지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계속될 예정이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의회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