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가동

가 -가 +

김주린 기자
기사입력 2019-05-24 [16:58]

    온열질환 종류 및 주요증상과 응급조치 홍보물

[경기인터넷뉴스] 평택시는 5월부터 이른 더위가 시작됨에 따라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를 모니터링하기 위해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가동한다.

온열질환은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열탈진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는 시민에게 폭염 건강보호 활동을 안내하기 위해 온열질환 발생 현황과 주요 특성을 모니터링하는 것으로, 평택시는 보건소와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 7개소가 협력해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도 평택시 온열질환자 수는 86명이 발생했다.

예방법 및 환자 발생 시 조치 방법으로 규칙적인 수분 섭취와 초기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하고, 폭염 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위험시간대에는 활동을 줄이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하며, 환자 발견 시 환자를 시원한 곳으로 옮기고, 옷을 풀어 시원한 물수건으로 닦아 체온을 내린 후 의료기관을 방문한다.

평택보건소 관계자는 “폭염 시 외출을 자제하고 작업 시 휴식하며,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는 등 일반적인 건강수칙을 준수하고, 폭염에 열악한 주거환경에 있는 노인·어린이와 거동이 어려운 환자 및 보살핌이 필요한 대상자에게 무더위 쉼터를 연계하는 등 관계 기관과의 협력으로 취약계층 폭염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김주린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