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남양주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적신호(?)

19일 경기도와 예정됐던 공동사업시행 MOU 돌연 취소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19-03-11 [16:06]

 [경기도=경기인터넷뉴스]구리월드디자인시티사업과 함께 구리시 민선7기 안승남 시장의 중요공약 중 한 축인 구리·남양주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사업(아래: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에 적신호가 켜진 것으로 감지됐다.

 

이같은 이상 기류가 감지 된 것은 경기도와 구리시가 오는 19일 진행하기로 했던 구리·남양주 테크노밸리 공동사업시행 MOU가 돌연 취소 된 것으로 알려지면서부터다.

 

11일 구리시 관계자는 “경기도가 오는 19일로 예정됐던 2차 북부테크노밸리 공동사업시행 MOU 행사와 관련해 취소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밝혔다.”고 말했다.

 

▲ 구리·남양주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 조감도     © 경기인터넷뉴스

 

그러나 이에 앞서 양주시가 지난 2월26일 경기도와 똑같은 행사를 진행했기 때문에 행사의 취소는 현재 진행 중인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사업 타당성분석 중 비용편익(B/C)에 심각한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설이 대두되고있다.

 

이와 관련해 경기도 관계자는 본사와의 통화에서 “한국지방행정연구원투자관리센터가 시행하고 있는 타당성분석은 최종적으로 3월말에 납품하도록 돼있어 현재 비용편익 분석 결과 수치를 공개할 수 없다.”며 “비용편익이 ‘1.00’ 미만으로 나올 경우에도 사업을 추진한 예는 있으나 이 또한 최종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는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구리시는 그동안 민선6기 후반기부터 현재 민선7기에 이르기까지 경기북부테크노밸리사업을 구리시를 자족도시로 탈바꿈할 절호의 찬스로 생각하고 전력투구해왔지만 여러 가지 대외적인 악조건 속에 고군분투를 해온 것이 사실이다.

 

경기도는 지난 2017년 11월13일 경기북부지역 경제성장을 견인한다는 명분으로 제2차북부테크노밸리 입지로 구리시 사노동‧ 남양주시 퇴계원리 일원(8만9천여坪)과 양주시 남방동‧마전동과 일원을 선정했다.

 

그러나 경기도는 불과 17일 뒤인 2017년 11월 30일,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의 2배(17만7천여坪)가 넘는 제3차 판교 테크노밸리 조성계획을 발표했으며, 지난12월에는 바로 코앞에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의 4.5배(42만여坪)크기인 제3기신도시 왕숙자족시설부지가 지정 된 바 있다.

 

또한,테크노밸리의 원조격인 판교는 물론 경기북부지역에서 선두주자로 치고 나가는 일산테크노밸리와의 경쟁도 버거운데 설상가상으로 구리·남양주테크노밸리는 도시개발법으로 진행돼 산업단지 안에 들어서는 양주시와 왕숙자족시설이 누리는 세제혜택 또한 받지 못해 기업들의 선호도가 떨어진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을 받아왔으며 왕숙천을 가로질러 구리시와 남양주시를 잇는 교량건설 비용까지 추가돼 경쟁력 저하를 우려하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구리시는 틈새시장을 노리는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방향전환을 위해 노력해 왔으나 이번 타당성용역결과 발표로 최대 위기에 봉착해 있는 상태다.

 

한편, 현재 다각도의 대응방안을 구상하고 있는 구리시는 현재 안승남 시장이 15일 미국 출장에서 귀국하는 대로 공동사업자인 경기도 및 남양주시와 최종협의를 갖고 국면 전환을 모색할 예정이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