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봄철 산불의 싹을 자를 것”

가 -가 +

김주린기자
기사입력 2019-02-11 [19:55]

[군포=경기인터넷뉴스] 군포시(시장 한대희)‘2019년 봄철 산불방지 종합대책에 따라 515일까지 산불방지 비상 근무체제에 돌입한다.

 

기상 이변에 따른 건조한 날씨로 해마다 산불 발생 빈도가 높아지는 상황에 맞춰 도시 면적의 69.4%(25.3)가 녹지인 지역 특색에 맞춘 대책을 수립, 효과적인 선제 대응으로 산불 발생 및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함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1일부터 박원석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한 8개 반 20명의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운영 중이다.

 

또 산불 진화를 위한 헬기 1대를 지난달 24일 수리산 자락에 있는 수도녹지사업소에 배치해 산불 발생 시 5분 이내 출동할 수 있도록 조치했고, 산불 진화 차량 2대와 기계화장비 6대 등 전문 장비를 5개 지역에 분산 배치해 신속 대처가 가능한 초동진화체제를 구축했다.

 

뿐만 아니라 산불 취약 지점마다 산불 전문예방진화대원 25명을 배치하고, 산불 감시카메라 6대를 가동하는 등 조기에 산불을 발견신고대처가 가능한 방안을 마련했다.

 

산불 발생 초기 대응을 위한 대책도 별도로 운영된다. 산불방지 비상 근무기간 내 주말과 공휴일에 공무원으로 구성된 초기 진화반을 가동해 산불방지 대응 태세 확립에 만전을 기했다.

 

이 밖에 지역 내 소방서경찰서군부대 등 관계기관과의 공조체계를 강화하고, 산불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화기 및 인화 물질 소지자 지도단속 등 입산객 관리도 철저히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시는 산불방지 비상근무 기간에 쾌적하고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인정받아 제3 경기도립공원으로 조성된 수리산 도립공원을 이용할 시민 및 도민 등 많은 방문객을 위해 다양한 휴양공간도 정비조성할 예정이다.

 

한대희 군포시장은 군포의 자랑인 수리산 등 지역 내 녹지에서의 화재 방지는 시민의 안전과 소중한 산림재산 보호를 위한 것이기에 관련 대책대비 마련을 이중삼중 점검하고 있다산불의 싹이 피어나지 않도록 가용한 모든 노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