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지자체 최초 노후산단 새 활력 넣는 ‘YES산단 육성’ 추진

젊고(Young), 편리하고(Easy), 깔끔하고 똑똑한(Smart) 산단으로 탈바꿈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9-02-10


[경기도=경기인터넷뉴스] 민선7기 경기도가 올해 착공 후 20년이 경과한 노후 산업단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경기 YES산단 육성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올해 3개 산단을 선정해 도비 6억원 등 총 20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 경기도청 전경     ©경기인터넷뉴스

 

10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 YES산단 육성사업’은 그간 국가재생사업에서 소외돼온 중소규모 노후 일반산단을 대상으로 재정비를 지원해 기업 경쟁력 강화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데 목적을 둔 사업이다.

특히 이 사업은 민선7기 경제분야 공약목표인 ‘혁신경제가 넘치는 공정한 경기도’의 일환으로, 국가재생사업 외 중소규모 일반산단에 대해 재정비를 추진하는 것은 광역지자체 중 경기도가 전국 최초다.

여기서 ‘YES’는 ‘Young’과 ‘Easy’, ‘Smart’의 앞 글자를 따와 만든 명칭으로,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젊고, 편리하고, 첨단·고부가가치의 똑똑한 산단을 만들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도는 우선 시범사업으로 올해 도비 6억원, 시·군비 14억원 등 총20억원을 들여 도내노후산단 3개소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에 선정되면, 각 산단 특성에 맞는 혁신·활성화에 대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구체적으로 ‘젊은 산단(Young)’을 만들기 위해 도로·주차장 확충 등 교통환경개선과 대중교통 확대를 통한 접근성 제고, 진입로 경관 및 가로수·담장 정비등 이미지 개선을 지원한다.

‘편리하고 편안한 노동/정주환경 조성(Easy)’을 위해서는 업무공간 개선, 기숙사·체육시설·보육시설·근로자 자치활동 공간 확충 등 청년 근로자들도 어려움 없이 마음 놓고 일할 수 있는 근로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끝으로 ‘첨단·고부가가치의 똑똑한 산단(Smart)’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테스트베드 등 제조공정 스마트화, 신기술 실험공간 설치, 시제품 생산·연구시설 지원, 업체별 맞춤 교육 실시를 위한 인력개발센터 설치 등을 지원한다.

도는 2월 11일부터 시군을 통해 희망 산단을 접수받은 후, 선정위원회 심의를거쳐 3월 중 최종 지원대상을 선정할 방침이다. 신청 대상은 착공 후 20년 이상 경과한 도내 노후산단(국가산단 제외)이다.

도는 올해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타(他) 산단으로 성공사례를 확산하여 ‘경기도형(形) 노후산단 재생사업’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형(形) 노후산단 재생사업은 개발중심의 정책에서 기존 산단의 재생사업을통한 성장성제고 등 산업단지 활성화 추진 사업으로 국가재생사업이 10년의기간이 소요되는데 비해, 도 재생사업은 처리 절차를 간소화하여 5년 이내로단축하는 등 사업의 효과를 극대화할 예정이다

노태종 도 산업정책과장은 “이 사업을 통해 업종 재래화, 불편한 근로․정주 여건 등 청년층 유입이 어려워진 노후산단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를 통해 기업 경쟁력 강화와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02-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