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안시성 촬영지 '고구려대장간마을' 다시 각광

가 -가 +

송영한 기자
기사입력 2018-10-16 [17:18]

 [구리=경기인터넷뉴스]구리시(시장 안승남)소재 고구려대장간마을이 초대형 전쟁 블록버스터 영화‘안시성’일부 촬영장으로 알려지면서 이용객들의 발길이 재차 활기를 띠며 지역 내 관광자원으로서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
 
시는 아차산을 배경으로 고구려의 숨결을 간직하고 철기 문화 체험을 할 수 있는 고구려대장간마을이 최근 절찬리에 상영중인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영화 안시성의 후광에 힘입어 덩달아 유명세를 한 몫 하고 있어 이를 활용한 관광시책이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안시성은 당태종의 50만 대군에 맞서서 동아시아 역사상 가장 극적이고 위대한 승리를 이루어낸 고구려 양만춘 장군의 88일간의 전투를 담았으며, 이 영화의 일부가 고구려대장간마을에서 촬영됐다. 
 
앞서 고구려대장간마을은 배용준 주연의 드라마 태왕사신기를 비롯하여 선덕여왕, 바람의 나라, 자명고, 역린,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의 촬영지로써 한때 구리의 공립박물관으로 일본인 관광객들에게 인기 있는 코스로 이용됐으나 흐르는 세월을 빗겨가지 못한 시설의 노후화와 관리 부실로 그 의미가 퇴색되는 상황에서 때마침 영화 안시성이 아차산의 고요 속에 침묵하던 고구려대장간마을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수도권에서 고구려를 테마로 한 대표적인 촬영지로 이용되던 옛 명성을 되찾는 고마운 반전의 계기가 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민선 7기 출범과 함께 안승남 시장이 주요 공약사업으로 추진하는 고구려역사공원 조성 등 고구려 사업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의 연장선상에서 개인 소유의 사유지인 대장간마을에 대한 시설물 보수 절차를 토지주와의 협의를 통해 진행하고, 이후 아차산 둘레길과 연계하여 고구려 관련 미디어 촬영장 제공을 더욱 활성화 하는 등 고구려 역사도시로서의 관광 동력에 훈풍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특히 안승남 시장은 지난 29일 구리아트홀에서 열린 시민과의 토크콘서트를 통해 당초 공약사업으로 제시했던 고구려대장간마을 인근 그린벨트 내 유스호텔 건립안이 국토부에 의해 부정적인 기류인 것을 감안하여 현실적인 대안으로 고구려 역사를 특화한 교육시설 및 체험 여가공간으로 청소년수련원을 추진하고 이를 토대로 고구려역사를 테마로 한 다양한 관광 진흥과 미래 세대들의 올바른 역사의식 고취의 현장으로 육성 발전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안승남 시장은“우리나라 역사상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던 고구려는 한반도의 젖줄인‘아리수(한강의 옛지명)’와‘아단성(아차산의 옛지명)’까지 아우르며 바로 우리가 살고 있는 고장, 구리시가 당시 역사의 자랑스러운 현장으로서 고구려대장간마을이 이러한 유산을 품고 있는 것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앞으로도 더 많은 학생들과 관람객들이 우리민족 역사상 가장 찬란했던 고구려의 역사와 문화의 가치를 다시한번 되새기고 언제 어디서든 고구려하면‘고구려대장간마을’이 떠오르는 대한민국 명소로 더욱 육성 발전시켜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송영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