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소상공인연합회, 5인미만 소상공인 업종 최저임금 차등화 강력 촉구

미수용 시 강력 투쟁 예고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7-09


[소상공인연합회=경기인터넷뉴스]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최승재)가 입장문을 통해 ‘5인미만 소상공인 업종에 대한 최저임금 차등화’를 강력히 촉구했다.

 

9일 소상공인연합회는 “금명간 결정될 2019년도 최저임금과 관련, 무엇보다 ‘소상공인업종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이 이번에 반드시 도입돼야 한다"면서 “현재 근로기준법에도 차등 적용하고 있는‘5인미만 사업장’에 대한 최저임금 차등화 도입 선결이라는 구체적인 의견까지 제시해 왔다”라고 밝혔다.

 

또한  “영세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의견을 대변하는 소상공인연합회에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 위원 추천권을 부여하라는 당연한 요구마저 외면 당했다"면서 "지불능력의 한계에 달한 최저임금의 직접 당사자인 소상공인들의 의견은 무시당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특히 “소상공인들에게 마치 큰 수혜라도 주는 양, 극히 편의적이고 자의적인 기준으로 일부 몇 개 업종만을 ‘시범적’으로 선정하겠다는 최저임금위원회의 의도는 우리 사회를 극심한 분열 양상으로 몰고갈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연합회는 “사업규모가 영세한 5인미만의 모든 소상공인 사업장 업종을 대상으로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이 시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 기타 개인서비스업 등에 분포한 도·소매유통업 등 구체적인 소상공인업종 등을 열거하며 “사업규모가 영세한 5인미만 사업장의 제반 소상공인 업종에 대한 차등화 방안이 공평하게 이뤄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저임금의 직접 당사자인 소상공인들의 입장이 2019년도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 최우선적으로 반영돼야 한다”며 “내년부터 최저임금 직접 당사자 비율을 감안해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 위원의 50%는 소상공인을 대변하는 소상공인연합회에 공식적으로 부여돼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연합회는 5인미만 소상공인 업종에 대한 최저임금 차등화 방안 등의 요구가 외면당한다면 “그 즉시 전국의 소상공인들과 함께 최저임금 모라토리움 등 강력한 총투쟁에 나설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8-0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