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수원순환도로(주)·대림산업, '재난상황 긴급 대응을 위한 건설 장비 및 인력 지원 업무협약'

수원시에 재난 발생했을 때 공사 현장 인력·중장비 무상 지원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7-09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수원외곽순환도로 사업 시공사인 대림산업과 시행사인 수원순환도로(주)가 수원시에 재난이 발생했을 때 현장에서 운영하는 인력과 중장비를 무상으로 지원해 피해 복구를 돕기로 했다.

 

수원시와 수원순환도로(주), 대림산업은 9일 시청 상황실에서 ‘재난 상황 긴급 대응을 위한 건설 장비 및 인력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폭우·폭설과 같은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번 협약은 수원외곽순환도로 공사 시행사인 수원순환도로(주)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협약에 따라 수원순환도로(주)와 대림산업은 재난이 발생했을 때 수원시가 요청할 경우 수원외곽순환도로 공사 현장에서 운영 중인 인력과 장비를 요청지점에 신속하게, 최대한 지원한다.

 

또 응급복구를 할 때 지원한 인력과 장비 운영 과정 중 발생하는 모든 비용은 수원시에 청구하지 않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과 수원순환도로(주)·대림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백운석 제2부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폭우·폭설 등 각종 재해가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대응하고 복구할 수 있는 재난지원체계가 더욱 강화됐다”면서 “24시간 상황관리로 철저하게 재난에 대응해 시민의 안전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외곽순환(북부)도로는 장안구 이목동과 영통구 이의동을 연결하는 총연장 7.7㎞, 왕복 4차로 자동차전용도로다. 2016년 12월 착공했고, 2020년 하반기 개통을 목표로 한다. 민간투자 방식으로 건설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18-0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