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정부예술의전당, ‘의정부 칸타빌레’ 상반기 결산

약 1만5명 시민 참여로 의정부시청 앞 잔디광장 활성화 기틀 마련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7-08


[의정부=경기인터넷뉴스] 의정부예술의전당(이사장 안병용)의 복합문화 체험공간 조성사업인 ‘의정부 칸타빌레’가 지난 6월 행사까지 총 1만5천여명의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호응에 힘입어 전체 일정의 반환점을 돌았다.

 

‘의정부 칸타빌레’는 매월 각기 다른 컨셉과 프로그램 구성으로 의정부 시청 앞 잔디광장과 도로일대를 문화예술과 사람들로 채워 지역의 문화향유 대안 공간으로서 그 기능과 역할을 부여하고, 새로운 문화예술축제를 통한 공간조성을 목표로 한 범의정부시 차원의 문화사업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4월부터 시작된 상반기 행사 운영을 통해 ‘의정부 칸타빌레’는 ‘공간’과 ‘문화’ 그리고 ‘시민’들이 어우러진 일상 속 생활예술 향유권 신장에서부터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르기까지 문화예술을 통한 유무형의 선 순환적 효과와 프로그램의 높은 지속발전 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90년대 후반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의정부시청 앞 광장의 화려했던 공간 활용을 기억하는 대다수의 의정부 시민들에게는 그 시절의 향수와 추억을 불러일으켰다.

 

거기에 변화된 시대에 걸맞는 색다른 문화예술프로그램 운영으로 의정부시청 앞 광장을 재조명하고 다시 한 번 시민들 속에 자리 잡게  했다는데 있어 문화예술을 통한 성공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

 

▲     © 경기인터넷뉴스


4월 ‘천상병예술제’, 5월 ‘의정부음악극축제’등 지역의 대표 축제와 연계한 행사들을 통해 시청 앞 광장이 새로운 표정을 짓게 했고, 시민들로 하여금  ‘그곳에 가면 뭔가가 있다’라는 인식과 기대감을 심어 주었다.

 

6월에 진행된 프로젝트 ‘위그라운드’ 에서는 30여개의 지역생활예술단체들이 참여하여 저마다의 기량을 선보임으로써 지역의 아마추어 예술가들에게 무대공연의 기회를 제공함과 동시에 진정한 생활문화 확산이라는 의미 있는 시간도 제공했다.

 

특히 6월에는 경기콘텐츠진흥원 ‘북부 경기문화창조허브’가 개최하는 디자인·제조 스타트업 유통 지원 프로젝트 '사이마켓(SAI-MARKET)'과 경기도 다양성 영화관 ‘G-시네마’를 함께 진행하는 등 문화예술 유관기관들과의 협력 네트워크도 강화해 향후 본 사업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계기도 마련했다.

 

이외에도 생활예술콘서트, 의정부예술의전당 상주단체인 ‘예술무대산’의 거리극 ‘선녀와 나무꾼 공연, 훌훌이벤트, 푸트트럭 운영 등을 진행해 다양한 즐길 거리로 온 종일,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의 오감을 즐겁게 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의정부예술의전당 관계자는 “6월까지 진행된 ‘의정부 칸타빌레’를 찾아주시고 큰 호응으로 함께 해 주신 시민 분들께 감사드리며, 오는 10월까지 매달 차별화된 컨셉과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오니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하반기 프로그램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하반기 본격적으로 이어질 ‘의정부 칸타빌레’는 7월 야외워터파크 프로그램인 ‘퐁당랜드’ (7.27-31)와 8.24(금)~25(토) 진행되는 힙합페스티벌 ‘제1회 BMF(블랙뮤직페스티벌)'를 비롯해 어쿠스틱 음악콘서트 ’10월의 의정부 칸타빌레‘등 다채로운 문화콘텐츠를 통해 문화가 있는 일상, 일상 속의 문화예술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의정부 칸타빌레’의 자세한 프로그램 및 테마콘서트 정보는 의정부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uac.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31-828-5841~2

기사입력 : 2018-0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