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승남 민주당 구리시장 후보 "구리시 교통난에 9호선 연장 처방"

남양주 발 교통수요 분산 및 강남 접근 용이 '일석이조'

크게 작게

송영한 기자 2018-06-07


[구리=경기인터넷뉴스]안승남 더불어민주당 구리시장 후보가 4일 실시된 후보자 토론에서 다산신도시 입주에 따른 교통량 분산 정책의 하나로 지하철 9호선 연장 노선을 구리시를 거쳐 남양주시로 이어지도록 강력히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노선도)

 

이날 안 후보는 구리시 교통난 해결대책을 묻는 사회자의 공통질문에 대해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은 지난 달 25일 KDI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서울 둔촌동 보훈병원에서 고덕동까지 연장될 것으로 보인다."며"이후 5단계 연장노선은 하남 미사신도시를 거쳐 남양주 양정역으로 이어지는 노선이 현재 거론되고 있으나, 하남 미사 신도시에는 지하철 5호선 연장이 추진되고 있고, 5호선은 고덕역에서 강남 방면 9호선 환승이 가능하기 때문에 9호선 연장은 교통문제가 더 심각한 구리시, 가운지구, 지금지구를 거쳐 양정역으로 이어지는 노선계획으로 시급히 변경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어 안 후보는 "디자인시티(벌말)역- 검배사거리역을 거쳐 다산신도시(가운역- -지금역)를 거쳐 양정역으로 이어지는 노선계획을 검토 중에 있으며, 이와 함께 돌다리사거리 인근에 역을 1개소 더 추가하는 방안도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밝히면서 "다산신도시 교통수요를 효과적으로 분산시키는 한편, 구리시민도 서울 강남 주요지점까지 30분 이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어 경기도 및 남양주시와의 협의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이와 병행해 6호선 연장사업에도 심혈을 기울여 구리시의 고질적 교통문제를 조속히 해결해 내겠다."는 굳은 의지를 보였다.

 

한편, 지하철 9호선은 삼성동, 논현동, 고속터미널, 여의도 등을 거쳐 김포공항(ᆞ개화)까지 이어져 9호선 연장사업이 구리시와 남양주로 연결된다면 구리시민은 물론 남양주시민들까지 출・퇴근 교통편의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카드로 전망된다.

 

기사입력 : 2018-06-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