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 '상대 후보에 대한 비난 자제, 공명정대한 선거'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5-31


[군포=경기인터넷뉴스]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바른비래당)는 6.13 지방선거 본선거가 시작되는 31일, “가능하면 음향기기의 사용을 자제하고, 상대 후보에 대한 비난을 자제하는 공명정대한 선거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는 “자치단체장을 선출하는 선거는 후보자의 자질과 능력, 행정경험 등이 후보자 선택 기준이 되어야 한다”며 정책 경쟁을 통한 깨끗한 선거를 치르겠다는 입장을 재학인 했다.

 

▲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     © 경기인터넷뉴스


김 후보는 특히 기초의원과 도의원, 자치단체장 등 모두 5개의 선거가 동시에 치러지는 만큼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선거가 축제의 장으로 돼야 한다.“고 말하고 ”가급적 음향기기의 사용을 자제해 조용한 선거로 시민이 후보자의 정책을 꼼꼼히 보고 결정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민주당 탈당에 대한 민주당측의 비난과 관련해 김윤주 후보는“같은 당 소속(민주당) 시의원들이 단체장이 어르신을 위해 추진했던 ‘실버 도서관’건립과 많은 시민들로부터 찬사를 받고 있는 ’초막골 생태공원‘등 단체장이 추진하는 사업들을 사사건건 제동을 걸어 민주당을 탈당할 수밖에 없었다”고 탈당 배경을 밝히고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키는 시민의 시장이 될것인, 아니면 정당의 이익에 충실한 정치인이 될 것인지에 대한 기로에서 시민을 택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김윤주 시장은 이번 선거를 앞두고 지방자치단체로서는 사상 처음으로 ‘고등학교 전 학년 수업료 지원’과 ‘기초노령연금 월 5만원 추가지원’이라는 복지공약을 내걸고 당선 직후인 2019년부터 전면 시행하겠다고 밝혀 군포시가 전국 최초로 2대 무상복지를 시행하는 도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입력 : 2018-05-3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