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시국제교류센터, 가정의 달 맞아‘수원 Family Day’개최

가정의 달 5월 맞아, 외국인 유학생 수원에서 한국 가정 체험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5-13


[수원=경기인터넷뉴스]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12일부터 12일간 수원에서 유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이 수원시 가정에서 홈스테이를 하며 한국 생활문화를체험했다

 

이번 홈스테이는 ()수원시국제교류센터(센터장 노만호)가 관내유학생들에게 한국의 가족문화를 소개하고, 유학생들이 시민과 직접적인교류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한 수원 Family Day"행사로, 작년에 이어 두 번째 개최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외국인 유학생
들은 올해 수원에서 유학생활을 처음 시작한 학생들을 중심으로, 브라질, 멕시코, 미얀마, 독일 등 13개국의 유학생 20명과 11가구의 수원시 가정이 참가했으며, 한 가구당 1~2명의유학생들이 매칭되었다.

 

 

첫날 오전에 열린 홈스테이 대면식에서는 유학생과 각 가정이 인사를 나누고, 아이스브레이킹의 일환으로, 나무를 태워 글씨와 문양을 새기는한국 전통회화인 인두화를 약 1시간 동안 체험했다.

 

체험 후에 유학생들은 좋아하는 문구와 그림을 직접 새겨 넣은 인두화를손에 들고 각 가정으로 이동하여, 12일간 수원시 가정에 머물며 호스트가정과 함께 한국의가정식 및 생활 문화 체험, 근교 문화유적 탐방 등을 함께 했다.

 

이번 수원 Family Day’에 참여한 경기대학교 대만 출신 유학생은평소에 궁금했던 한국 가정식을 수원의 가족과 함께 만들어 볼 수 있어 특별한 경험이었다.”며 밝은 얼굴로 소감을 밝혔다.

 

3년째 호스트 가정으로 활동하고 있는 최선미 씨는 매번 다양한국적의 외국인을 만나왔지만, 수원에 거주하는 유학생들이라 더 친근한주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어 즐거웠다, “학생들에게 수원의따뜻한 가족이 되어 주고 싶다고 말했다.

 

수원시국제교류센터는 외국인 유학생들의 호응으로 작년부터 수원 Family Day'를 정례화 해 운영하고 있으며, 학생들이 수원 생활에 애착을 갖고 적응해 나갈 수 있도록 유학생 대상 홈스테이 지원을 앞으로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기사입력 : 2018-05-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