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정부, 김동근이 현장으로 달려간다. 김현달~~

“시민 삶 바꾸는 건 대통령, 도지사 아닌 현장에 있는 시장”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4-17


[의정부=경기인터넷뉴스] 경기도 부지사 시절부터 특히 현장행정을 강조해 왔던 자유한국당 김동근 의정부시장 예비후보가 김동근이 현장으로 달려간다(.,, 이하)’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본격적인 현장문제 해결에 나섰다.

 

17일 오후, 김 예비후보는 가능동 주민 A씨와 함께 교외선 폐선부지 현장을 찾았다. 해당 부지는 교외선 운영 중지 후 코레일측이 예산 부족을 이유로 방치하는 바람에 각종 생활쓰레기가 무단 투기되면서 인근 주민들이 오랫동안 불편을 호소해 왔던 곳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에
A씨는 수 차례 의정부시 당국에 문제해결을 요청했으나 해당 부지 소유주인 코레일측에 문의한 결과, 예산과 인력 부족 때문에 문제해결이 어렵다는 답변만 들었을 뿐 구체적인 해결책이 나오지 않자 지난 10, 김동근 예비후보 사무실을 방문, 대책마련을 호소한 바 있다.

 

해당 민원을 청취한 김 예비후보는 이 날 민원인과 함께 직접 현장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대안을 제시하는 한편 당선 시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 경기인터넷뉴스


김 예비후보는
소유권은 코레일에 두고 무상관리 방식으로 관리권만 의정부시에서 이양 받는다면 시()에서 얼마든지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며 당국에서 조금만 관심이 있었어도 수 년째 이 문제를 방치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아울러 김 예비후보는 이 곳 뿐 아니라 현재 화단이 조성되어 있는 흥선역 인근 부지도 쓰레기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해당 부지도 관리권을 이양 받아 시에서 친환경소재로 주차장을 건설해 시민들에게 제공하면 도시환경 정비와 주차문제 해결이라는 일석이조 효과 거둘 것라는 복안을 밝혔다.

 

시민의 삶을 바꾸는 건 대통령도 도지사도 아닌 바로 여러분 곁에 있는 시장이라는 소신을 피력해 왔던 김 예비후보는 앞으로도 ..을 통해 민원현장을 직접 찾아 문제점을 파악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아울러 지역 주민들의민원사항을 제안자 실명을 명기해 공약에 반영하는 주민공약제안제를 적극 활용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기사입력 : 2018-04-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