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천시, 도로 건설·관리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

크게 작게

김성찬 기자 2018-04-17


[포천=경기인터넷뉴스]포천시는 지난 16일 시정회의실에서 조학수 부시장 및 윤충식 시의원을 비롯한 내·외부 전문 위원과 함께 포천시 도로 건설·관리 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가졌다.(사진)

 

포천시 도로 건설·관리계획 수립용역은 2017년 7월부터 오는 7월까지 1년간 진행되며 지난해 9월에 착수보고회를 가졌다. 해당 용역은 도로법 규정에 따라 도로관리청이 5년마다 소관도로에 대한 도로 건설·관리계획을 수립해야 하므로 추진되고 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시는 최근 세종~포천 고속도로 개통과 수도권 제2외곽순환 고속도로 등 광역 도로망 건설이 예정되고, 의정부~소흘간 43번 국도 확포장공사 등 간선도로망의 확충공사 진행과 고모리에 조성 및 인근 지역 대규모 주택개발 등으로 장래의 인구 및 교통수요의 증가가 예상되기에 기반시설 도로의 효율적인 건설과 체계적인 관리·운영 등 종합적인 계획 수립을 위해 용역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중간보고회에서는 주요 간선도로망 체계의 정비방안과 국도43호선 주요 혼잡구간의 개선방안, 회전교차로 도입을 통한 교통안전 제고방안과 불합리한 노선의 변경 및 단축 등 포천시 주요 도로의 문제점과 개선안에 대해 논의됐으며, 지역 현안과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내·외부 위원들의 많은 질의와 의견이 있었다.

 

조학수 부시장은 “향후 5년의 시 도로의 발전과 방향 나아가서는 다양한 정책수립의 길잡이가 될 이번 중간보고회에 참석해 많은 의견을 주신 외부 위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중간보고회를 마쳤다.

 

시는 이번 중간보고회에서 나온 의견과 건의사항을 반영해 오는 6월에 최종보고회를 실시할 예정이며, 7월 해당 용역을 완료하고 이후 5년의 도로 건설 계획수립 및 관리·운영방안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 2018-04-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