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양주서, 보이스피싱 현금인출책 2명 구속

크게 작게

송영한 기자 2018-04-12


[남양주경찰서=경기인터넷뉴스]남양주경찰서(서장 곽영진)는 해외에 있는 총책으로부터 위챗(WeChat)으로 지시받아 지난 2018년 3월 26일부터 4월 2일까지 7일간 피해자 C모(40,女)씨 등 피해자 15명으로부터 3억 6,000만 원을 가로챈 A모(29세)씨 등 2명을 지난 4일 사기 혐의로 구속했다고 발표했다.

 

12일, 남양주경찰서는 “ 이번에 검거된 보이스피싱 조직은 해외에 콜센터를 차려놓고 불법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이용, 20∼30대 사회초년생들을 대상으로 보이스피싱 범행을 해 왔던 것으로 드러났다”며 “조직원 A모씨는 총책이 위챗으로 지정해준 장소에서 피해자를 만나 금융감독원 직원 신분증을 보여주고 현금을 건네받아 택시에 승차하면서 차량번호를 위챗으로 총책에게 보낸 후 하차 장소를 지시받는 등 택시를 옮겨 타며 중간책에게 현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한, 중간 전달책 B모(31세, 조선족)씨는 해외 총책이 위챗으로 지정해준 장소로 이동한 후 전달책 A모씨로부터 현금을 받아 환전하여 이를 중국 총책에게 송금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부기관에서는 현금인출을 요구하거나 현금을 보관하지 않으며 저금리 대출전화는 각 은행과 금융감독원에 직접 확인해 보거나 타인이 보내온 문자 링크는 가급적 클릭하지 않는 것이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길이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8-04-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