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부천시,행락철 전세버스 안전관리 일제점검

크게 작게

이근항기자 2018-03-29


[부천=경기인터넷뉴스] 부천시가 다음 달 27일까지 전세버스 안전관리 일제점검에 나선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번 일제점검은 행락철 전세버스 수요 급증에 따른 대형교통사고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부천에 등록된 12개 업체, 398대의 전세버스를 대상으로 사무소와 차고지를 방문해 점검을 실시한다.

 

운전자 자격 적격여부, 재생타이어 불법사용 여부, 소화기·비상탈출용 망치 설치 등 대형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사항에 대해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즉시 시정조치하고 위법사항은 과징금 부과 등 행정처분할 예정이다.

 

황대중 운수지도팀장은 “행락철 관광버스의 교통사고는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지는 만큼 사전 점검이 중요하다”며, “이번 점검을 통해 시민들의 전세버스 이용불안이 해소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8-03-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