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포시, 오는 4월부터 군포 책마을 내 ‘육아나눔터’ 운영

"가족품앗이 구성 등 양육친화적 사회환경 조성"

크게 작게

이근항기자 2018-03-27


[군포=경기인터넷뉴스] 군포시는 오는 4월부터 군포 책마을 상가동 1층에 ‘육아나눔터’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간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는 지역중심의 양육친화적 사회환경을 조성해 가족돌봄 기능을 보완하고 이웃간 돌봄 품앗이의 취지로 마련됐으며, 연면적 45㎡(13.6평) 규모로 설치됐다.

 

군포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 월-금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게 될 육아나눔터는 지역사회 부모들이 함께 모여 다양한 육아경험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열린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또 전통 공동체 정신을 살려 2가정 이상으로 구성된 가족품앗이를 모집하고 매월 활동비를 지원해 육아나눔, 물품나눔, 재능나눔 등을 도울 계획이다.

 

또한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고자 음악․미술․신체활동․독서 등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장난감과 도서가 비치된 놀이방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 자녀를 둔 군포시민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군포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홈페이지(gunpo.familynet.or.kr)에서 회원가입 후 신청 또는 팩스(☎031-392-1813) 및 전화로 신청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군포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031-392-1811) 또는 시 여성가족과(☎031-390-0804)로 문의하면 된다.

 

진용옥 여성가족과장은 "새롭게 조성되는 육아나눔터가 지역사회 육아 소통공간인 가족품앗이로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양육하기 좋은 도시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8-03-2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