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천시, 군 위수지역 제한에 대한 주민 간담회

크게 작게

김성찬 기자 2018-03-13


[포천=경기인터넷뉴스]포천시(시장 김종천)는 지난 12일 군 적폐청산위원회에서 권고한 위수지역 제한 폐지안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하고자 시청 시정회의실에서 주민간담회를 실시했다. 이날 간담회는 김종천 시장 주관으로 시청 담당 과장 및 김태명 (사)한국외식업중앙회 포천시지부장 등 관련 단체의 단체장이 대거 참석했다.

 

간담회는 위수지역 제한 폐지와 관련된 그간 주요경과를 설명 후 포천시의 주요대응 방안에 대해 주민의견을 듣고 답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 참석한 한 주민은 “접경지역에 살고 있는 포천시민들은 지난 70여년간 국가안보를 이유로 각종 규제와 군사훈련으로 인한 피해를 감내하고 살아왔다“며 “그럼에도 국방부는 접경지역 주민들에게 더 큰 희생을 강요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간담회를 주관한 김종천 시장은 “이번 위수지역 제한 제도 폐지안은 당사자인 시민들을 상대로 최소한의 사전 의견수렴이나 설명조차 생략된 일방통행식 발표일 뿐만 아니라, 긴급상황 발생 시 즉시 출동해야 하는 군의 특성을 무시한 정책으로 전면 재검토 되어야 함이 마땅하다” 며 “우리 시민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위수지역 폐지 검토를 막아내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고 밝혔다.

 

한편, 지난 3월 7일 국방부에서는 당초 발표한 위수지역 폐지 방침에 대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으며, 포천시에서는 민과 군이 상생할 수 있는 최적 안이 나올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 2018-03-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