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 100만 시민 대상 시민안전보험 전면 시행

화재·교통사고·강도상해·자연재해 등 따른 사망 장해 보장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3-12


[용인=경기인터넷뉴스] 100만 용인시민은 누구나 예상치 못한 각종 재난이나 사고·범죄 등으로 인해 후유장해를 입거나 사망할 경우 보험금을 지급받게 된다.

 

용인시는 일상생활을 하는 가운데 발생하는 각종 사고로부터 시민들을 지키기 위해 100만 대도시로는 처음으로 도입한 용인시 시민안전보험11일부터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 용인시청 전경     ©경기인터넷뉴스

 

이는 지난해 116일 제정된 용인시 시민안전보험 가입 및 운영 조례가 이날부터 시행된데 따른 것이다.

 

시는 채무제로를 달성한 뒤 안정된 재정기반을 바탕으로 안전도시 위상에 걸맞게 시민 전체를 보호하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시민안전보험을 도입, 올해 KB손해보험을 계약자로 선정해 보험료를 일괄 납부했다.

 

이에 따라 11일 기준 시에 주민등록을 한 모든 시민이 이 보험에 자동으로 가입됐으며, 계약기간(2018311~2019310) 내 새로 주민등록을 하는 시민도 동일한 보험혜택을 받게 된다.

 

특히 용인시에 주소를 둔 아들, 딸들은 복무지역에 상관없이 군복무 중 재난사고를 당했을 때도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상대상은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사고로 인한 사망사고나 후유장해,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사망 또는 후유장해, 강도상해로 인한 사망 또는 후유장해, 일사병 열사병을 포함한 자연재해 사망,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등이다.

 

보험금은 사망은 1천만원, 부상은 장해비율에 따라 1천만원 한도로 지급되는데, 다만 15세 미만은 사망보험금 지급대상에서 제외됐다.

 

청구 사유가 발생할 경우 보험금 청구서와 주민등록등()본 등 증빙서류를 첨부해 보험사에 청구하면 된다.

 

정찬민 시장은 시민안전보험 전면 시행으로 4년 연속 재난관리 우수도시로 선정된 안전도시 위상에 걸맞은 사회안전망을 구축할 수 있게 돼 기쁘다앞으로도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8-03-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