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문화재단, 꿈의 오케스트라-하남 발대식

“잘츠부르크 오케스트라-솔리스텐”과 만남의 장 열어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3-10


[하남문화재단=경기인터넷뉴스] 재단법인 하남문화재단(대표이사 김영욱)이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과 하남문화재단이 주관하는 '꿈의 오케스트라 - 하남'(이하 꿈오-하남)의 발대식이 오는 10에 열린다.

 

이 날 발대식은 '꿈오-하남' 단원과 학부모가 참석하며 꿈의 오케스트라 사업소개, 2018년도 일정안내 등을 진행하고, 무엇보다 하남문화재단의 기획공연 잘츠부르크 오케스트라 - 솔리스텐의 단원들과 만나 대화의 시간을 가지고 기념사진 촬영과 함께 공연관람까지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모차르트의 고향 잘츠부르크에서 온 세계적인 연주자들과의 만남

 

 '꿈오-하남'단원들은 악기를 배워보지 못한 친구들이다. 그들에게 유럽 최정상급 챔버 오케스트라인 잘츠부르크 오케스트라 - 솔리스텐과의 자리가기대감과 호기심을 충분히 자극할 기회라고 보여지며, '꿈오-하남'단원들에게꿈과 목표를 만들어 줄 수 있는 계기라고 본다.

 

하남문화재단은 지난 2월 하남시에 거주하는초등학생 3~5학년을 대상으로 단원 53명을 선발하였다. 단원구성은 문화소외계층 아동 70%, 그 외 계층 아동 30%로 구성되었고, 선발된 단원들은 최소 6년간 음악의 즐거움을 느끼고 배우며 타인과 소통하고 협력하는 능력을키워나갈 수 있게 된다.

 

올해 3월부터 본격적인 교육사업에 들어가는 '꿈오-하남'121정기연주회까지 312일부터 매주 월요일, 목요일, 3시간의 정규교육으로진행된다. 또한 공연관람, 여름캠프, 정기연주회 등의 특별교육으로 단원들의 자존감과 협동심을 성장시켜주고자 한다.

 

▲ 잘츠부르크-솔리스트     © 경기인터넷뉴스


'
꿈오-하남'1975년 베네수엘라에서 설립돼 마약과 폭력 등 각종 위험에노출되어 있는 빈민가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침으로써 범죄 예방 및 미래에대한 꿈을 심어주는 프로그램인 '엘 시스테마(El Sistema)'의 철학 및 교육방법론을 기반으로 해 아동청소년이 오케스트라 합주 활동을 통해 올바른 인성을 갖추어 밝고 건강한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오케스트라 첫발을 떼는 '꿈오-하남'단원들에게 미래의 꿈을 나누어주는 시간

 

 '꿈오-하남'발대식의 주요 프로그램인 잘츠부르크 오케스트라-솔리스텐유럽 최정상급 챔버 오케스트라로 100년 전통 세계 최고 클래식음악페스티벌인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에 매년 초청받는 초일류 챔버 오케스트라로 알려져 있으며 하남문화예술회관에서는 초연이다.

 

모차르트의 본고장에서 온 만큼 이날 프로그램 역시 모차르트의 음악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하남문화재단 홈페이지(www.hnart.or.kr)를 참조하면 된다.

 

하남문화재단은 '꿈오-하남'단원들의 음악을 통한 단원의 건강한 성장과 사회의 변화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8-03-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