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도시공사 설립, 14년만에 첫 이익배당

8일 이사회서 10억원 배당 결정…2년 연속 흑자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3-10


[용인=경기인터넷뉴스] 용인도시공사가 2년 연속 흑자를 내면서 2003년 설립 후 14년 만에 처음으로 용인시에 이익배당을 결정했다.

 

이는 공사가 과거의 부실에서 탈피해 경영이 완전 정상화됐음을 공식 선언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 용인도시공사     © 경기인터넷뉴스


용인도시공사는
9일 전날 열린 이사회에서 지난 해 8604,977만원 매출에 89827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낸 결산 결과를 확정하고 시에 101천만원의 배당을 결정해 보고했다고 발표했다.

 

공사는 지난 20161,013억원 매출에 565,928만원의 당기순이익을 낸데 이어 지난해 다시 대규모 이익을 내는 등 흑자기조가 이어짐에 따라 이번에 배당까지 이르게 됐다.

 

공사가 이처럼 대규모 이익을 낸 것은 전년도에 비해 용지매출이 줄어 전체 매출은 감소했으나 환지개발 수익과 연체대금 회수를 포함한 기타영업외수익 등이 크게 늘어난데 따른 것이다.

 

이에 공사는 이번 배당과는 별도로 지난 연말엔 용인시가 지난 2014년 재정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출자했던 89억원 상당의 김량장동 89일대 토지 2,673(현 감정평가액 93억원 상당)까지 반환한 바 있다.

 

이같은 일련의 결정은 부동산 경기 침체로 지난 2013년말 132억원 적자를 내고 한때 부채비율이 498%까지 치솟는 등 도산위기에 몰렸던 공사의 경영이 완전히 정상화됐음을 대외적으로 공표하는 것이다.

 

당시 용인시는 132억원 상당의 토지 3필지와 현금 500억원 등을 출자해 재정을 안정화하고, 정찬민 시장이 직접 역북지구 토지 매각에 나서는 등 세일즈 행정을 펼치며 공사의 정상화를 이끌었다.

 

이에 힘입어 공사는 한때 3,436억원까지 치솟았던 용지보상채권을 20165월 완전히 상환하면서 금융부채를 모두 청산해 재무구조를 정상화했다.

 

또 지난해는 7년간 끌어왔던 역북지구도시개발사업을 준공해 흑자기반을 굳혔고, 행정안전부의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는 등 우량공기업으로 탈바꿈했다.

 

공사는 이같은 안정된 경영기반을 바탕으로 올해부터 처인구 종합운동장 개발을 통한 구도심 도시재생사업과 서부지역의 지식집약적 산업단지를 구축하는 등 도시개발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시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입어 기사회생한 시민기업으로서 사업 수익을 시민을 위해 환원하는 공영사업을 중점적으로 수행한다는 것이다.

 

김한섭 용인도시공사 사장은 공사는 이번 배당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모든 사업 수익을 시민을 위해 환원하는 등 시민기업으로서의 본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찬민 용인시장은 용인시민의 기업인 도시공사가 과거의 부실을 모두 청산하고 완전히 정상화돼 기쁘다지난 경험을 잊지 말고 안정적인 경영으로 시민들을 위해 기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해 89억원의 토지 반환 외에도 그간 초과 납부한 126억원의 국세를 환급받아 시에 환원하는 등 시 재정에 직간접적으로 기여했다.

기사입력 : 2018-03-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