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찬민 용인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2035년 도시기본계획 조속히 승인' 요청

- GTX 용인역 개통 대비 주변 계획도 확정해야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8-03-07


[용인=경기인터넷뉴스] 정찬민 용인시장은 6일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방문해 시의 중장기 기본 발전 방향이 담긴‘2035년 도시기본계획을 조속히 확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는 시가 지난해 7월 경기도에 승인 신청한 2035년 도시기본계획이 확정되어야 시의 중장기 발전을 위한 세부 사업들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날 면담에서 정 시장은
용인시는 단시간에 급속히 성장해 인구나 도시 규모에 비해 교통을 비롯한 기반시설이 부족해 시민들의 불편이 심각하다계획적이고 균형있는 도시 발전을 위해 도시기본계획을 조속히 확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GTX나 서울~세종고속도로, 2외곽순환도로 등 교통망 확충으로 인해 앞으로도 더 많은 인구가 유입될 것이라며 이에 2035 도시기본계획에서 제시한 5대 전략사업 및 지역특화사업이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남 지사는 관계부서에 용인시가 요청한 도시기본계획안을 신속히 검토하도록 지시하고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시가 제출한 계획안은 오는 2035년 용인시 인구를 150만명으로 계획하고 도시 공간구조를 처인권역의 행정도심과 기흥수지권역의 경제도심으로 나눴다.

 

또 기흥수지권역에는 용인 GTX 역세권 복합단지 사업으로 경제 중심을 건설하고, 처인권역은 포곡모현문화관광복합밸리, 남사복합자족신도시, 양지첨단유통복합단지, 원삼교육중심복합밸리 등을 추진키로 했다.

 

특히 오는 2022년 완공 예정인 GTX 용인역 일대는 경제도심 건설과 함께 2.7규모 첨단산업 복합단지를 조성하고 AI, IT, R&D 관련 기업을 적극 유치해 4차 산업을 이끌어 나갈 선도지로 육성해 도시의 자족기능을 확보할 방침이다.

 

한편, 용인시는 지난해 5월 공청회를 통해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시의회의 의견청취, 도시계획위원회의 자문 등을 거쳐 지난해 7월 경기도에 2035년 도시기본계획을 승인 신청한 바 있다.

 

 

기사입력 : 2018-03-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