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병욱 의원, 서울 지역 51개 대학 기숙사 중 단 1곳만 카드결제 가능

“교육부는 권고 조치뿐인 개선안 이외에도 현실적인 대안 마련해야"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10-11


[국회=경기인터넷뉴스] 서울 지역 51개 기숙사 중 단 1곳만 카드결제를 허용하고 나머지 기숙사는 현금결제만 가능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의원(성남. 분당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서울 소재 대학 기숙사비 현황을 분석한 결과다.

 

현금 분할결제를 허용하고 있는 곳은 건국대, 서강대, 홍익대 등 13곳뿐이었다.

 

교육부는 지난 20157대학 기숙사비 납부 방식 개선안을 발표한 바 있다. 개선안에 따르면 학생들은 신청한 횟수(24)에 따라 기숙사비를 분할해 결제할 수 있고 계좌이체 등을 통한 현금 납부와 카드 납부도 가능하다.

 

그러나 2년이 지난 올해 서울 소재 대학의 기숙사비 납입 가능 수단을 살펴본 결과 교육부의 권고는 유명무실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병욱 의원은 기숙사비 납부는 대부분 학기 초에 등록금 납입기간과 겹치게 되는데, 이는 학생과 가계의 목돈 비용 마련 부담을 초래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학들은 기숙사비 납부 방식의 다양화를 외면하고 있어 학생들만 가중한 부담을 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교육부는 권고 조치뿐인 개선안 이외에도 현실적인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7-10-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