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 '나혜석거리 맛울림 축제' 개최

풍성한 먹거리와 함께 올바른 음식문화·건강식단 체험하는 음식문화축제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10-11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수원시는 오는 13~14일 이틀간 오후 4시부터 9시까지 나혜석거리(팔달구 인계동)에서 나혜석거리 맛울림 축제를 연다.

 

맛있고 풍성한 먹거리가 함께하는 맛울림 축제는 시민에게 올바른 음식문화와 건강한 식단을 알리는 음식문화 축제다. 지난해까지 음식문화촌 축제라는 명칭으로 치러지다 올해부터 맛울림 축제로 변경됐다.

 

▲     © 경기인터넷뉴스


나혜석거리 음식문화촌음식점 22개소와 노점상인회가 참여하는 올해 축제는 수원양념갈비, 즉석 고추장 만들기 등 전통음식 체험 한마당, ‘2017 올해의 수원빵시식, 음식문화촌 먹거리 시식, 버스킹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로 시민들을 맞는다.

 

전통음식 체험 한마당에서는 전문 요리사가 수원양념갈비와 즉석 고추장을 덜 달고, 덜 짜면서도 더 맛있게 만드는 방법을 알려준다. 참가자가 직접 양념갈비와 고추장을 만들고, 자신이 만든 음식을 먹어볼 수 있다.

 

‘2017 올해의 수원빵시식 행사는 수원에서 가장 맛있는 빵을 맛볼 수 있는 기회다. 지난 달 54회 수원화성문화제기간 중 열렸던 ‘2017 올해의 수원빵 경연대회에서 대상·최우수상·우수상을 받은 3개 업소가 참여한다.

 

나혜석거리 음식문화촌 음식점들이 함께 마련한 시식 코너도 열린다. 행사 기간 중 나혜석 거리 노점에서는 가격을 20% 할인해 준다.

 

중앙광장에 설치된 특설무대에서는 축제의 흥을 돋우는 다채로운 공연이 열리고,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 등 음식문화 개선을 위한 전시·홍보 부스도 운영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시원한 주말 저녁 가족이 함께 맛있는 음식도 즐기고 자녀에게 바람직한 음식문화도 알려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시는 지난 2006년 나혜석거리 일원을 나혜석거리 음식문화촌으로 지정하고, 음식문화 개선과 건강한 식단 실천에 앞장서는 음식문화 시범거리로 운영하고 있다. 현재 41개 음식점이 참여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17-10-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