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 1일부터 '택시운송비용 전가금지 제도' 시행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10-09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수원시는 101일부터 택시운송비용 전가금지 제도시행에 들어갔다.

 

택시운송사업의 발전에 관한 법률’(약칭 택시발전법)에 따라 시행되는 운송비용 전가금지제는 택시운행에 필요한 유류비·사고처리비·세차비·차량구매비를 택시기사에게 부담시키는 것을 금지하는 제도다.

 

▲     © 경기인터넷뉴스


서울특별시와 광역시는
2016년부터 시행하고 있고, 다른 지자체는 10월부터 적용한다.

 

제도가 시행되면 택시 운송사업자는 택시 차량을 구매할 때 필요한 일체 비용과 배차·운행에 드는 유류비, 차량 내·외부 세차비, 교통사고 처리비 등을 택시기사에게 전가할 수 없게 된다.

 

운송사업자가 비용 전가금지 규정을 위반하면 지방자치단체는 택시운송사업 면허 취소·사업 정지·감차 등 행정처분을 내리거나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수원시는 지난해부터 운송비용 전가금지제를 시행하고 있는 대전·인천광역시를 방문해 벤치마킹하고, 택시업계 의견을 수렴해왔다. 또 택시운행 실태를 점검하고, 택시업체 노사대표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여는 등 제도 시행을 준비해 왔다.

 

수원시는 101일부터 운송비용 전가 관련 상담·신고센터(031-228-3323)를 운영하고, 1년에 두 차례 정기적으로 지도점검을 하는 등 제도 안착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병규 수원시 대중교통과장은 운송비용 전가금지 제도가 시행되면 택시회사가 부담하는 비용이 증가하게 된다면서 택시 운수종사자가 회사에 내는 1일 운송수입금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 과장은 이어 택시 운수종사자 처우 개선이 제도 시행의 목적인 만큼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노사가 공평하게 협상할 수 있도록 이끌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7-10-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