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찬열 의원, 한국전력공사 50억 들인 무인헬기 무용지물로 전락

송전선로 감시용 무인헬기, 제대로 날지도 못 해! 검사 과정 ‘엉망진창’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10-08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수십억 원을 들여 도입한 한국전력공사 무인헬기가, 정작 헬기 운용 능력이 없어 사실상  무용지물’ 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이찬열 의원이 감사원의 '주요 전력설비 운영 및 관리실태 '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였다.

 

▲     ©경기인터넷뉴스

 

한국전력공사는 40억 원을 투입해 국내 업체와 공동으로 송전선로 감시용 무인헬기를 개발하기로 했고, 이후 한국전력공사는 해당 업체와 11억 원 규모의 무인헬기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전력공사와 이 업체가 무인헬기 도입을 위해 들인 금액은 약 51억 원에 달한다.


이후 한국전력공사는 해당 업체와
11억 원 규모의 무인헬기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전력공사와 이 업체가 무인헬기 도입을 위해 들인 금액은 약 51억 원에 달한다.

 

그러나 무인헬기 구매를 놓고, 계약 금액 및 최종납기일은 무려 네 차례나 변경됐고, 계약금액은 당초 99천600만원에서 115천200만원으로 올랐다.

 

뿐만 아니라 준공검사 과정도 총체적으로 부실했다.

 

구매규격에 따라 현장적용 시험 시 무인헬기 조종자격을 취득한 운영요원으로 하여금 제작된 무인헬기를 활용해 현장적용 시험을 수행해야 하고, 무인헬기 시스템의 안전성 및 내구성 확보 여부, 운영요원의 자체 운영 가능 여부 등을 확인해야 하지만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무인헬기 시스템의 현장적용 시험 당시 운영요원 전원이 무인헬기 조종자격을 취득하지 못 했는데도 시험을 실시했으며, 무인헬기의 인증번호가 납품될 무인헬기의 번호와 다르게 표시돼 있어 현장적용시험이 납품될 무인헬기가 아닌 예비용 무인헬기로 시험을 수행한 것을 쉽게 알 수 있었는데도, 성공적으로 수행된 것으로 검수보고서를 작성했다.

 

감사원은 무인헬기의 안전성·내구성이 확보되지 않았음에도 준공검사를 하고, 그 결과 무인헬기 시스템 운영능력을 확보하지 못해 향후에도 운영이 힘들 것으로 우려했다.

 

이찬열 의원은 계약이 계속 변경되고, 준공검사 과정도 엉망진창이었다. 업무태만과 방만경영 뿐 아니라, 업체와의 유착 가능성 등에 대한 합리적인 의문을 제기할 수 밖에 없다. 국정감사를 통해 당시 경위를 낱낱이 밝히고,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7-10-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