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염태영 수원시장, ‘생태교통은 지속 가능한 도시로 향하는 길’

대만 가오슝시에서 열린 생태교통 월드 페스티벌 참석해 축사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10-02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염태영 수원시장은 1일 대만 가오슝시에서 열린 생태교통 월드 페스티벌 개막식에서 생태교통은 위대한 실험이자 지속 가능한 도시·포용성 있는 사회로 향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염 시장은 가오슝시 보얼예술특구에서 열린 축제 개막식에서 처음으로 생태교통 축제를 연 수원시, 2회 축제를 연 요하네스버그(남아공), 가오슝시 모두 사람을 중시하는 인권도시이자 생태환경 도시라며 가오슝 생태교통 월드 페스티벌은 전 세계 도시에 생태교통의 가치를 알리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개막식에는 염태영 시장과 수원시 공직자
,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수원시정연구원 관계자, ‘생태교통 수원 2013’ 축제를 치렀던 행궁동 주민 30여 명 등 54명으로 이뤄진 수원시 참가단이 참석했다. 축제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열린다.

 

 

1회 생태교통 축제 개최도시 시장으로서 이번 행사에 초청받은 염 시장은 주최 도시인 가오슝시 천쥐(陳菊) 시장에 이어 개막식 무대에 올라 축사를 했다. 염 시장은 개막식 전 각국 도시 대표들과 하마센지구 차 없는 거리에서 퍼레이드에 참가하기도 했다.

 

수원시 참가단은 가오슝시의 하마센 생태교통 시범지구를 방문하고, 축제에 참여했다. 무인버스 등 생태교통 수단도 체험했다.

 

동아시아 지역 대표 및 생태교통 직능 대표인 염 시장은 930일 대만 뉴타이페이시 시청에서 열린 이클레이 동아시아 지역 집행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그동안 활동 내용과 성과를 보고하기도 했다.

 

염 시장은 이클레이 한국사무소를 수원시에 유치했던 2012, 38개였던 이클레이에 한국 회원 도시는 현재 58개로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에콰도르 키토에서 개최된 UN-해비타트 에 이클레이 동아시아 지역 대표로 참석해 수원시 생태교통 추진 정책을 발표했다고 보고했다.

 

염 시장은 이어 수원시장, 이클레이 동아시아 지역 대표로서 선도적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 정책을 추진하고, 정책을 이클레이 회원 도시들과 적극적으로 공유할 것이라며 동아시아 도시들을 지속 가능한 도시로 만드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클레이(International Council For Local Environmental Initiatives)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위해 노력하는 세계 최대의 지방정부 네트워크로 세계 86개국 1500여 개 기초지자체, 광역지자체, 메가시티(거대 도시)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은 46개 기초지자체, 12개 광역지자체가 가입돼 있다. 2002년 한국지방자치단체 국제화재단이 한국사무소를 유치하면서 이클레이 한국사무소가 설립됐다.

 

염 시장은 2일 보얼예술특구에서 열리는 생태교통 세계총회에 참석해 수원시 생태교통 사례를 발표한다. 생태교통을 바탕으로 한 수원시 도시재생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 2017-10-0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