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염태영 수원시장,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입장 발표

"수원시장에 대한 사찰과 제압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125만 수원시민에 대한 모독"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09-29


[수원=경기인터넷뉴스] 염태영 수원시장이 이명박 정부시절 야권의 지자체장을 불법 사찰하고 제압 하려는 의도가 담긴 문건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했다.

 

29일 염태영 시장은 " 이는 단순한 동향파악을 넘어, 중앙부처와 사정기관, 한나라당 시·도당, 일부 건전언론과 보수단체까지 동원해 지자체장을 제압하려는 시도도 담겨있다"며 "사찰·제압 의혹이 사실이라면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비난했다.

 

▲ 염태영 수원시장     © 경기인터넷뉴스


그러면서 "수원시장에 대한 사찰과 제압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125만 수원시민에 대한 모독이다. 민주적인 선거로 당선된 지방자치단체장을 불법사찰로 제압하려는 시도 자체만으로도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일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독재정권 하에서나 있을 법한 일이 21세기 대명천지 민주사회에서 기획되고 자행되었다는 것은 민주주의 기본질서를 뿌리째 뒤흔드는 일이자, 중대한 권력남용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염태영 시장은 "국회와 정부차원에서 문건의 진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응분의 책임을 물어야 할 것" 이라며 "이와 관련 해당 지방자치단체장과 협의해 형사고발 등 법적 조치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7-09-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