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남부경찰청,60억 원대 도박판을 벌인 조직폭력배 등 검거

조직폭력배들이 도심속 가정집․사무실․식당 등에 도박장 개설

크게 작게

김주린 기자 2017-09-13


 [경기남부경찰서=경기인터넷뉴스]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이기창) 광역수사대는,  올해 1월, 수원․화성지역 가정집․사무실․식당․펜션 등에 도박장을 개설하여 60억 원대 도박판을 벌인 혐의로 총 31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13일 ,이들 31명 가운데 수원지역 ◦◦파 조직폭력배 A씨(41세) 등 6명을 도박장소개설 등 혐의로 구속하고, 상습도박자 B씨(53세·여) 등 25명은 상습도박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고 발표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경찰에 따르면 조직폭력배 A씨(41세) 등 7명은 가정집․사무실․식당․펜션 등을 임대한 후, 하우스장, 총책, 딜러, 박카스(심부름), 문방(망보는 역할), 꽁지(돈빌려주는 역할) 등 각 역할을 분담하여 ‘속칭 빵개판(도리짓고땡)’이라는 도박장을 운영하면서 찍새(도박자)들로부터 1시간당 10만원씩을 지급 받는 방법으로 총 1억원 상당 이득을 얻었으며, 상습도박자 B씨(53·여) 등 24명은 위와 같은 기간 총 11회에 걸쳐 약 60억원대 '도리짓고 땡'이라는 도박을 상습으로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

 

이들은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도박장에서 멀리 떨어진 장소에서 1차 집결(일명 탈수장)한 후, 그 곳에서 다시 도박장으로 이동시켰고 도박장 주변 길목에도 “문방(망보는 역할)”을 배치하는 하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또한, 기존 야산에 천막을 설치하거나 빈 창고 등에서 다수 인원이 도박을 하던 “산도박”과 달리, 도박꾼 20여명만 은밀히 모집하여 단속 위험성이 낮은 가정집․사무실․식당 등에서 도박장을 운영하는 치밀한 면을 보였다. 


 특히 상습도박자 24명 중 16명이 가정주부들로, C씨(42세․여)는 도박으로 인해 5천만원 상당 도박 빚을 지고 가정파탄까지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위와 같은 형태로 운영되는 도박장에 대해 지속적인 단속을 하면서, 도박자금이 폭력조직 운영자금으로 사용되었는지 여부도 확인할 방침이다.

기사입력 : 2017-09-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