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시, 유채꽃 재활용 ‘시 홍보 기념품’ 제작

크게 작게

송영한 기자 2017-09-12


[구리=경기인터넷뉴스]구리시는 해마다 5월이면 개최되는 유채꽃 축제 후 버려지던 유채꽃을 유채기름으로 추출해 친환경 천연비누로 제조해 이를 시 홍보 기념품으로 활용하고 있어 자원낭비 해소 및 코스모스 축제 등 유사 사례에도 물꼬를 틀 것으로 기대된다.

 

12일 시에 따르면, 지난 5월 13일 제17회 유채꽃 축제 개막식에서 당시 백경현 시장은“유채꽃 축제가 끝난 후에도 유채를 폐기처분하지 않고 유채기름과 천연비누 등을 생산하는 특화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지 4개월 만에 거둔 결실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실제로 시는 백경현 시장의 약속 이행을 위해 유채꽃 축제가 종료된 이후 7월초까지 유채 베기 및 건조과정을 거쳐 총 360kg의 유채씨를 수확하였으며,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바이오에너지 작물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유채기름 72리터를 추출했다.

 

이어 유채기름에서 여러 단계의 공정을 거쳐 친환경 천연비누 200셋트를 제조하여 시를 방문하는 주요 외부인사와 타 시군 벤치마킹 방문 시 구리시 이미지 제고에 기여하는 특화된 기념품으로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다.

 

특히 시는 3.3㎢라는 좁은 면적과 개발제한구역 및 과밀억제권역 등 중복된 규제로 인해 도시의 상징성을 대표할만한 홍보기념품조차 부족한 실정에서 이번에 축제 후 폐기되던 유채를 채취해 시를 널리 홍보할 수 있는 기념품으로 제작했다는데 큰 의미를 뒀다. 

 

백경현 시장은“수도권 시민들이 찾는 한강변 구리유채꽃축제에서 피어난 아름다운 유채꽃을 축제 후 단순히 폐기시키지 않고 이를 창조적으로 활용해 시를 홍보할 수 있는 의미 있는 기념품으로 재탄생 시켰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며“앞으로 유채꽃뿐만 아니라 한발 더 나아가 코스모스를 활용한 기념품 개발을 통해 시를 대표하는 특산품으로 만들 수 있도록 더욱 심혈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7-09-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