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문화재단, 고품격 문화재 야관관람 프로그램 개최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09-07


[수원문화재단=경기인터넷뉴스] 수원문화재단(대표이사 박흥식)은 오는 10월과 11월에 수원시 대표 문화재 야간관람 프로그램인 ‘행궁야사’와 ‘달빛동행’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과 화성행궁의 아름다운 야경을 전통연희, 역사극 등 다양한 테마로 감상하도록기획된고품격 야간관람 프로그램이다.

 

▲     © 경기인터넷뉴스


오는 10월 1일부터 3일까지 열리는‘행궁야사(夜史)’는 <밤이 들려주는 정조이야기>라는 부제로 전문해설과 함께 아름다운 궁궐야경을 관람하고 궁궐 곳곳을 이동하며 관객 참여형 역사극을 감상하는 프로그램이다.

 

궁궐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배우들의 생생한 연기를 통해 마치 사극의 한 장면을 직접 보는 것 같은 현실감을 느낄 수 있다.

 

11월 2일부터 4일까지 진행하는‘달빛동행’은 '달빛 성곽길을 거닐다'라는 부제로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달빛 야경을 감상하고 화성행궁에서 펼쳐지는 전통연희를 즐기는 수원화성 야간관람 프로그램이다.

 

특히, ‘달빛동행’은 화성행궁에서 화성어차를 타고 황금색으로 빛나는 웅장한 수원화성 성곽의 야경을 감상하는 '달빛 성곽길 따라' 첫 번째 코스와 화령전에서 화성행궁으로 이어지는 궁궐 달빛 야경을 감상하는 '달빛 행궁길 따라' 두 번째 코스로 진행된다.

 

오는 12일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티켓 (http://ticket.interpark.com)사이트를 통해 선착순 구매 가능하며, 가격은 1만4천원에서 2만원이다.

 

 

기사입력 : 2017-09-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