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남,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참여 결정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09-05


[하남=경기인터넷뉴스] 하남시(시장 오수봉)는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는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 참여를 결정했다고 5일 밝혔다.

경기도 광역버스 버스준공영제는 경기도 광역버스를 대상으로 경기도가 수입금을 관리, 운행실적에 따라 원가를 보전해주고 노선 조정 권한을 가지는제도로 비수익 노선의 신설이 용이하고 운전기사 근로여건(급여, 휴식시간)을 개선해 버스 운행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     © 경기인터넷뉴스


당초 하남시는 재정부담 이유로 경기도에 불참을 통보했으나 시민의 안전과 버스기사의 원활한 수급을 통한 안정적인 광역버스 운행 및 신설을 위해 경기도준공영제에 최종적으로 참여를 결정했다.

이로써 경기도 내 광역버스 운행 24개 시·군 중 22개 시·군이 경기도 광역버스 준공영제에 참여하게 됐다.

시 관계자는 “올해 7월 경부고속도로 광역급행버스 추돌사고의 원인이 운전기사 과로에 의한 사고로 밝혀져 재정 부담에도 불구하고 주민 안전에 최우선가치를 두고 참여를 결정하게 됐다”며 “성남 분당 행 광역버스 신설이 가능한 점도 참여를 결정하게 된 요인이다”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7-09-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