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 재능기부로 사회적기업 4곳에 디자인 지원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09-04


[용인=경기인터넷뉴스] 용인시는 4일부터 10일까지 시청1층 로비에서 ‘디자인 나눔 프로젝트’ 전시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용인시가 지난 2014년부터 디자인 지원이 필요한 부문에 강남대 학생들의 재능기부를 받아 디자인 컨설팅과 개발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마을기업인 내동마을 등 사회적기업 4사의 브랜드 디자인과 포장 디자인, 홍보용 리플렛 등을 만들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이를 통해 이름만 있던 4개 업체는 로고와 캐릭터 등으로 디자인한 봉투나 포장재, 서식류 등을 갖춰 기업 이미지를 높인 것은 물론 부가가치가 높은 상품을 내놓을 수 있게 됐다.

 

대표적으로 연꽃경관으로 유명한 용인시 마을기업 내동마을은 연을 모티브로 ‘연채름’이라는 브랜드 네이밍을 하고 마을 대표상품인 연잎차 등의 제품 포장디자인과 마을 홍보용 엽서 등을 갖췄다.

 

시 관계자는 “디자인 나눔 프로젝트를 이끌어준 강남대 최호천 교수와 학생들의 노고에 감사하다”며 “100만 대도시가 된 용인시는 앞으로 시민 모두가 행복을 누릴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디자인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 디자인 나눔 프로젝트는 지난 2014년 용인중앙시장 10개 점포 디자인을 시작으로 2015년 관내 노인·장애인 복지관 CI(기업 이미지 통합작업)와 행정서식 디자인 지원, 2016년 구성초등학교의 내부 색체 개선 등을 했다.

 

 

 

 

기사입력 : 2017-09-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