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원, CCTV 활용 범죄예방 사례, 칠레 최대 일간지 기사에 언급

'한국-칠레 공공행정협력포럼'에서 행안부 관계자 발표로 알려져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09-04


[수원=경기인터넷뉴스] 도시 곳곳에 설치한 CCTV를 활용해 범죄 발생률을 줄인 수원시의 사례가 칠레 최대 일간지 ‘엘 메르쿠리오’(El Mercurio)에 소개됐다.

 

엘 메르쿠리오는 8월 17일 자 ‘범죄 예방: 경찰 당국, 범죄 예방 위해 신기술을 활용하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칠레 경찰이 범죄 예방을 위해 도입하고 있는 다양한 신기술을 소개하면서 수원시의 범죄 예방 사례를 언급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기사는 “수원시는 CCTV 카메라로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해 범죄 취약지대를 파악했다”면서 “이를 활용해 범죄 발생을 줄일 수 있는 다양한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수원시 사례는 7월 31일 칠레에서 열린 ‘한국-칠레 공공행정협력포럼’에서 고종오 행정안전부 사무관이 ‘한국의 공공 빅데이터 주요 활용 사례’를 발표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고 사무관은 발표에서 “수원시는 CCTV 설치 필요 지역을 정한 후 CCTV 감시 취약지수·유동인구 취약지수를 산출하고, ‘범죄 취약인구 가중치’를 반영해 우선 설치지역을 선정했다”면서 “분석결과를 토대로 2015년 하반기 126곳에 CCTV를 설치했다”고 말했다.

 

고 사무관은 이어 “수원시는 CCTV 설치로 시민을 안전하게 지키고, 범죄를 예방하는 성과를 거뒀다”면서 “민원 유발을 예방하는 효과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엘 메르쿠리오 기사에 소개된 대로 수원시 곳곳에 설치된 CCTV는 강력범죄 예방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에 따르면 올해 7월 말까지 CCTV 모니터링을 통한 5대 강력범죄(살인·강도·강간·절도·폭력) 예방 건수는 231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130건)보다 77.7% 증가했다.

 

또 경찰서 등 수사기관에서 요청한 CCTV 영상자료 3천200건을 제공해 범인 480명을 검거하는 실적을 올렸다.

 

강력범죄 예방, 재난재해 신고, 경찰 공조, 만취자 신고, 기타 신고 등 CCTV 모니터링을 통한 총 신고·조치 건수는 7월 말 현재 303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천444건)보다 47.66% 늘어났다.

 

현재 수원시 전역에 설치된 CCTV는 7천800여 대에 이른다.

 

2010년만 해도 700여 대에 불과했지만 염태영 수원시장이 ‘안전한 도시 수원’을 민선 6기 제1 시정 방침으로 정하고 ‘수원시 종합안전대책’을 추진하면서 CCTV 숫자는 7년 만에 11배 넘게 늘어났다.

 

 

기사입력 : 2017-09-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