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현충사의 일본산 코야마키,광복 72주년 맞아 이전 될까?

충무공 종가와 문화재제자리찾기, 박정희 기념식수 이전 요청

크게 작게

송영한 기자 2017-08-13


[문화재제자리찾기=경기인터넷뉴스] 충무공 이순신 종가(15대 종부 최순선)와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대표 혜문)는 13일 광복 72주년 광복절을 맞아‘현충사 일본 특산종 금송 이식에 관한 진정서“를  문화재청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충남 아산 현충사 경내에 식재된 코야마키(금송)는 일본에서만 자생하는 일본 특산종으로 일본을 상징하는 나무이다.

 

▲ 1970년 12월8일 박정희 대통령이 현충사에 심은  일본 특산 코마야키(금송) 금송은 일본에서만 자라는 일본 특산종이다.   © 문화재제자리찾기 



이 나무는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 관저(현 청와대)에 일본 군인들에 의해 식재되었던 것을 1970년 박정희 대통령이 현충사에 기념식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무공 종가측은 진정서에서 “문화재청 역시 ‘사적지 부적합 수종’으로 분류, 점차적으로 제거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이렇게 문화재청 스스로 오류라는 것을 인정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박정희 대통령’이 심었다는 이유로 아직도 이전되지 않고 있다는 것은 가슴 아픈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박정희 대통령이 일부러 이순신 장군 사당 앞에 금송을 심어야 할 이유가 있는 것이 아니라, 단순한 생각에서 비롯된 실수라면 지금이라도 시정해야 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이전의 당위성을 밝혔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현충사는 박정희 대통령을 모신 사당이 아니라 이순신 장군을 모신 사당이다"며 "현충사에 일본 특산종 코야마키(금송)를 심어 놓고 대통령 기념식수이므로 이전불가라고 답변하는 것은 대표적인 문화재 행정의 적폐라고 생각한다. 충무공 종가측에서도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한 만큼 이번에는 이전요청이 받아들여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복 72주년을 맞아 충무공 종가에서 현충사 박정희 대통령의 기념식수 이전 요청이 제기됨에 따라 문화재청이 어떤 입장을 취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기사입력 : 2017-08-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