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기열 도의회 의장, 충북지역 수해복구 지원

시름에 잠겨있는 농민들을 위로하며 복구지원에 힘써

크게 작게

김주린기자 2017-07-22


[경기도의회=경기인터넷뉴스] 정기열 경기도의회의장(더불어민주당, 안양4)과 사무처 직원 50여명은 20일 새벽 도의회를 출발해 수해로 큰 고통을 겪고 있는 충북 청주시 지역에서 복구지원에 힘을 쏟았다.

 

지난 16일 시간당 90mm의 기록적인 폭우로 18일기준 농경지 2천900ha, 주택 457채 침수, 이재민 441명 등 약 200억원의 피해를 입은 청주시는 정부에 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했고 군장병과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 경기인터넷뉴스


정기열 의장과 사무처 직원들은 복구 작업의 속도가 더딘 청주시 오송읍 호계리일원을 찾아 찢겨진 비닐하우스를 정비하고 하우스 내 쌓여 있는 각종 부유물들과 진흙들을 치우며 구슬땀을 흘렸다.

 

정 의장은 “농민들의 고통과 시름을 덜기위한 우리들의 작은 노동이 이 분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일하고 돌아가자”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또한 "수해로 실의에 빠져있는 수재민들에게 짜장면 배식 봉사를 하며 작으나마 뜻깊은 일을 “사랑의 짜장차”와 함께 할 수 있어서 보람된 하루였다"는 소회를 밝혔다.

 

'사랑의 짜장차'는 2014년부터 전국을 돌며 어려운 이웃들에게 짜장면 나눔 봉사를 실천하고 있다.

 

경기도의회는 앞으로 크고 작은 재난지역을 찾아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하고 오늘의 자원봉사가 일회성이 아닌 지속성을 갖도록 자원봉사의 기쁨을 알리는 일에도 앞장서 나가기로 했다.

 

 

 

 

기사입력 : 2017-07-2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