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 김한정 의원 '국회 해양문화 포럼'창립토론회

참석자들..해양문화를 통한 해양강국․문화부국 한 목소리

크게 작게

송영한 기자 2017-07-17


[국회=경기인터넷뉴스]국회 해양문화포럼(대표의원 김한정, 간사의원 오영훈, 민간집행위원장 주강현)창립 토론회가 17일 오전 11시,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해양강국 문화부국으로 가는 해양문화의 비전'을 주제로 개최됐다. (사진)

 

포럼 대표의원인 김한정 의원은 개회사에서 “대통령께서 해양강국이 미래비전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며 “해양강국 대한민국의 꿈을 함께 이루기 위해서 민간영역에서 뛰시면, 국회는 민간을 지원하고,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는 심부름꾼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     © 경기인터넷뉴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축사에서 “우리나라에서 해양문화를 진흥시키는 노력이 잘 되지 않는 부분이 아쉬웠다”며“대한민국이 해양을 바탕으로 선진문화강국이 되는 여정에 해양수산부도 국회 해양문화포럼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토론회 기조발표에 나선 주강현 제주대 석좌교수는 “해운․항만․물류 등 하드웨어적인 해양관에서 해양문화 진흥을 중심으로 한 소프트웨어로 중심을 전환해야 한다”며 “바다와 면한 도시의 재생과 미래전략 수립, 해양관광과 예술, 환경과 평화 등을 주제로 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대한민국이 해양부국, 문화부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기조발표에 이어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을 좌장으로 최재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선임연구위원, 장영수 부경대 교수, 김대민 한국해양대 교수, 이진한 고려대 교수가 토론자로 참여해 대한민국이 해양강국, 문화부국으로 가기 위한 다양한 제언을 했다.

 

포럼 간사위원인 오영훈 의원은 마무리 발언에서 “해양문화포럼은 단순히 해양인, 수산인만의 모임이 아니라 모든 국민이 해양에 대한 시각을 바꾸는 것이 출발점이다”라며 “앞으로 국회부터 해양과 문화의 경계를 허무는 작업을 시작해 부처․수산인․문화인․국민으로 이어져 해양문화에 대한 접근과 발전방향을 고민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병석, 안상수, 박준영, 이동섭, 박재호, 신동근, 전재수 등 여․야 국회의원과 고충석 제주국제대 총장, 최열 환경재단 대표 등 각계 전문가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기사입력 : 2017-07-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